'권력과 사교집단' '인간수명 150년' 이번 주 Editor’s Picks
'권력과 사교집단' '인간수명 150년' 이번 주 Editor’s Picks
  • 이웃집편집장
  • 승인 2016.10.30 15:15
  • 조회수 23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돌프 히틀러, 출처: 위키미디어(Heinrich Hoffmann)
아돌프 히틀러, 출처: 위키미디어(Heinrich Hoffmann)

1. [과학동아] 권력과 사교 집단, 그 뒤에 숨은 인간의 심리 

이른바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가 나라의 근간을 뒤흔듭니다. 사태의 여러 줄기가 있는데 핵심 축으로 '사교'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사교란 건전하지 못하고 요사스러운 종교, 혹은 그 사회의 도덕이나 제도에 악역향을 끼치는 종교라고 국립국어원은 정의합니다. 영세교(혹은 영생교)라는 사교 교주 최태민의 딸 최순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에 영향을 끼쳐 권력을 사유하고 개인 재산을 축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과거 독일 나치당 또한 사교 집단에 가까웠다는 <과학동아>의 보도를 같이 보시죠. 이미 독일에서는 오래전부터 반유대주의 집단에서 '신지학'이란 사교가 세를 키우고 있었다고 합니다. 신의 계시를 스스로의 주관적 직관으로 인식하는 방법이라 하는군요. 히틀러는 이런 전통(?)을 국가를 통해 철저히 계승 발전시킨 거라는 평이 나오는데요. 이게 남의 나라 상황이라 치부할 수 없는 현실이 이 기사의 몰입감을 높입니다. 

->기사로 이동

대양백합조개와 거북이, 출처: http://hubpages.com/health/What-is-Negligible-Senescence
대양백합조개와 거북이, 출처: http://hubpages.com/health/What-is-Negligible-Senescence

2. [사이언스타임즈] 인간수명 150년’에 내기 걸었다 

16년 전 이런 내기가 시작됐습니다. 인간이 '몇 살까지 살 수 있나' 하는 주제인데요. 미국 앨라배마 대학교 스티븐 오스타드(Steven Austad) 교수는가 미국의 한 과학잡지에 “지금 아마도 첫 번째 150세가 될 사람이 살아있을 것 같다.”라는 발언을 하며 촉발됐습니다. 

꽤 도발적인 이 주장에 인간 노화를 연구하는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제이 올샨스키(Jay Olshansky)교수가 반대의견을 낸 겁니다. 두 과학자는 내기를 걸어 2150년에 누구 말이 맞았는지 확인해보로 합니다. 올해가 2016년이니 134년 뒤에 승자를 가를 수 있겠네요. 판돈은 두 사람 중 생존자나 그의 후손에게 지급하기로 계약했습니다.엉뚱한 내기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노화에 관한 연구가 매해 진척되다보니 예사로 치부할 수만도 없어 보입니다. 올해 10월 초 <네이처>에 '인간 수명 115년이 한계'라는 연구가 실리면서 두 사람의 엉뚱한 수명 내기가 새삼 주목받고 있습니다. 


->기사로 이동 

이 기사와 더불어 '늙지 않는 연구'에 관한 저희 대학생 기자단 현규환 대학원생의 글을 보시면 노화에 대한 상식을 조금 더 보태실 수 있을 겁니다. 

->기사로 이동

3. [서울신문] 뇌에 칩 심은 ‘슈퍼 인간’? “쥐·원숭이 실험 성공” 

뇌에 칩을 심어 무한대의 기억을 저장하고 이를 인지하며 생활하는 '반인반로봇' 시대가 성큼 다가온 것만 같습니다. 

연구진은 "이미 쥐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브레인 칩' 실험을 실시했고, 그 결과 기억력이 강화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구체적으로 어떤 연구였는지 기사로 만나보시죠. 

->기사로 이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