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스펀지는 기름만 골라 흡수한다 편식쟁이 스펀지
이 스펀지는 기름만 골라 흡수한다 편식쟁이 스펀지
  • 이웃집번역가
  • 승인 2017.03.13 19:31
  • 조회수 4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레오 스펀지의 시연 모습 Credit: Argonne National Laboratory
올레오 스펀지의 시연 모습 Credit: Argonne National Laboratory

편식쟁이 스펀지

 

이 혁신적인 스펀지는 올레오(Oleo)라는 이름의 스펀지입니다. 스펀지 무게의 90배 달하는 양의 기름을 빨아들일 수 있습니다. 더 놀라운 점은 물에서 기름만 골라 빨아들이는 특성입니다. 이 스펀지는 짜내면 여러 번 재사용도 가능합니다.

 

이 스펀지는 미국 시카고 국립핵물리학연구소인 아르곤국립연구소(Argonne National Laboratory)에서 탄생했습니다. 나노과학자 Seth Darling과 화학자 Feffrey Elam이 개발해냈습니다.

 

스펀지 속에는 얇은 층의 금속 산화물이 들어있습니다. 기름 분자들은 이 금속 산화물에 붙어버립니다. 자석에 쇠가 붙는 이치와 비슷합니다. 자석에 클립을 여러 개 이어서 매달 수 있듯이 ‘기름이 기름을 무는’ 형태로 끌어당깁니다.

 

아르곤국립연구소는 아주 큰 크기의 바닷물 저장소에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바닷물에 꽤 많은 양의 기름을 뿌려놓고 올레오 스펀지가 기름을 잘 흡수할 수 있는지 실험했습니다. 결과는 아주 성공적이었습니다. 물의 표면부터 물 속에 있는 기름까지 모두 빨아들일 수 있었습니다.

 

 기름유출 사고에 도움 될 듯

 

아르곤국립연구소는 이 스펀지가 기름 유출 사고 현장을 처리하는데 아주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합니다. 지난 2007년 12월 7일 우리나라 태안 앞바다에서 원유 유출 사고가 있었죠. 원상회복까지는 20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었고 일부 지역은 회복이 힘들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정부뿐만 아니라 시민단체, 개인 자원봉사자 등 전 국민이 힘을 모아 방제작업에 참가했지만 쉽지 않았죠.

 

하지만 이제 방제작업에 혁신적인 도구가 개발된 것 같습니다. 더불어 항구에서 배로 인해 더러워진 바닷물을 정화하는 데에도 한 몫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사용 중인 흡착제는 한 번 사용하고 재사용할 수 없습니다. 올레오 스펀지는 재사용까지 가능하니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적이기도 하군요.

 

하지만 기름을 빨아들이는 혁신적인 도구를 개발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애초에 기름을 유출하지 않는 것이겠죠?

 

원제 : This Sponge-Like Material Soaks Up 90x Its Weight In Oil (http://www.iflscienc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