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연구소에 '화염병 테러' 발생
이탈리아 연구소에 '화염병 테러' 발생
  • 이승아
  • 승인 2017.04.25 09:51
  • 조회수 2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소를 향한 기습 공격

 

현지 시간으로 4월 16일 한밤 중 이탈리아의 올메네타에 위치한 몬산토 연구센터(Monsanto Research Center)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미상의 사람들이 화염병을 여러 병 던져서 발생한 겁니다.

 

몬~ 연구소?

 

이곳 몬산토 연구센터는 세계 최대 규모의 유전자변형작물(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GMO)를 연구ㆍ개발하는 기업입니다. GMO요? 신라대학교 식품공학과 이한승 교수의 저서 <솔직한 식품 : 식품학자가 말하는 과학적으로 먹고 살기>를 참고해 설명드리면 '유전자를 변형시킨 생물체'를 뜻합니다. 보통 우리가 그 생물체를 먹기 때문에 '유전자변형식품'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나라도 GMO 같은 유전자변형생물체를 수입합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가 발표한 <유전자변형생물체 주요 통계>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우리나라에 수입된 식용, 농업용 유전자변형생물체의 양은 1,024만 톤입니다. 2014년 1,082만 톤보다 5% 정도 줄어든 수치입니다.

 

주요 시설 불탔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화재 진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습니다. 더 심각한 것은 재배실이 화재로 손실을 입었다는 점입니다. 이곳은 실험용으로 재배하던 씨앗 대부분이 저장돼 있던 장소입니다.

말로하지 그랬어... 출처 : 포토리아
말로하지 그랬어... 출처 : 포토리아

방화범은 총 네 개의 화염병을 투척했습니다. 그 중 두 개만이 폭발을 일으켰습니다만 그것 만으로도 연구센터는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연구센터 벽에는 스프레이로 “바이엘(Bayer)는 죄악. GMO 반대”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바이엘은 독일 약학계의 거물급 기업이자 공격 받은 몬산토와 합병한 회사입니다.

몬산토는 해충에 강한 면화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몬산토는 해충에 강한 면화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몬산토 연구센터는 수십 명의 근무자를 24시간 배치합니다. 그럼에도 ‘화염병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연구원들은 아직 아무도 공격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았습니다. 다만 사건발생 전에 입구에 녹화된 CCTV 영상을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연구센터의 과학담당자 Jean-Luck Pellet은 “당시 직원들은 연구에 집중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Pellet은 “피해가 크다”며 “수백, 수천 유로의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갑작스러운 화염병 공격으로 받은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았지만 Pellet은 다행인 측면도 말했습니다. “꽤 많은 양의 씨앗들이 이미 땅에 묻혀있는 상태였고 최근에 도착한 남미 씨앗 샘플은 피해를 입지 않은 다른 곳에 배치 되어 있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옥수수는 몬산토 기업의 대표적 GMO 품종 중 하나입니다. 출처 : 포토리아
옥수수는 몬산토 기업의 대표적 GMO 품종 중 하나입니다. 출처 : 포토리아

누가 한 짓일까?

 

몬산토는 미국 미주리주를 기반으로한 다국적 기업입니다. 세계 최대의 GMO 연구 기업이지만 이번에 피해입은 연구센터에서는 GMO 실험을 진행하지 않습니다. 이탈리아의 ‘법’ 때문인데요.

 

작년 EU는 EU국가가 자신의 영토 내에서 경작되는 유전자변형작물을 제한 할 수 있도록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EU가입국 28개 나라 중 이탈리아를 포함한 19개 나라가 이 법안에 영향을 받습니다. 즉, 이탈리아 영토 내에서 GMO 재배는 금지됩니다.

 

자연에서 경작하는 GMO뿐만 아니라 실험실이나 연구센터에서 실험하는 것도 적용되죠. 몬산토측도 당국의 규율을 존중하기 때문에 이탈리아 몬산토 연구센터에서는 GMO를 다루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탈리아 내에서 이탈리아도 GMO 연구를 진행해야한다는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꽤 있는데요. 이번에 방화를 저지른 사람은 자국의 GMO 연구를 반대하는 사람이 저지른 일종의 저항일까요? 아이러니 하게도 이탈리아의 연간 유전자 변형 콩 소모량이 10,000톤에 이른다고 합니다.

 

DOI: 10.1126/science.aal1090

 

이승아 수습 에디터 (singavhihi@scientist.tow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