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가 수간호사보다 혈관 잘 찾는 이유
모기가 수간호사보다 혈관 잘 찾는 이유
  • 이승아
  • 승인 2017.06.04 23:22
  • 조회수 1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 여름이다!

 

이제 겨우 6월이 끝나갈 뿐인데, 모기에 물린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모기가 혈관을 찾는 영상을 보면 왠지 더 열받는데요. 침을 넣어 쑥쑥 쑤시더니, 금방 혈관을 찾아냅니다. 앙상했던 모기 배가 빨갛게 불러옵니다. 괜히 팔이 가렵습니다.

 

피냄새가 난다

피 냄새를 맡는 후각 수용체. 출처 : 서울대
피 냄새를 맡는 후각 수용체. 출처 : 서울대

모기가 재빨리 혈관을 찾는 이유가 역시 있었습니다. 서울대 안용준, 권형욱 교수 연구팀이 2015년 발표한 논문 <A novel olfactory pathway is essential for fast and efficient blood-feeding in mosquitoes>에 따르면 이 모기 주둥이에 있는 빨대 맨 앞에 핏속 특정 물질에 반응하는 후각수용체가 있다고 합니다.

보기만 해도 가려워! 출처 : 포토리아
보기만 해도 가려워! 출처 : 포토리아

이 후각수용체가 핏속의 휘발성 향기성분(1-옥텐-3-올과 사이클로헥산)에 반응하는데요. 실험결과 이 수용체를 못쓰게 만든 모기는 혈관을 찾지 못해 흡혈 대상에 여러 번 침을 찔렀습니다. 

 

시간도 피를 빨아들이기까지 짧게는 3분, 최대 15분 정도가 걸렸습니다. 반면 정상 모기들은 혈관을 한번에 빡! 찾아 30초 만에 빨아먹고 달아났습니다.

 

참, 피를 빨아먹는 건 암컷 모기라는거 알고 계시죠? 실험에 사용된 모기도 모두 암컷입니다. 수컷 주둥이는 암컷과 구조는 같지만 약해서 사람이나 동물의 피부를 뚫지 못한다고 하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1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