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지는 스마트폰 액정 "이제 안녕~"
깨지는 스마트폰 액정 "이제 안녕~"
  • 이승아
  • 승인 2017.06.23 02:27
  • 조회수 62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유저들의 골칫거리

 

스마트폰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폰을 바닥에 떨어뜨렸을 때 '액정 깨졌나' 걱정부터 앞섰던 경험 있으실 겁니다. 잘 깨지고, 고치려면 비싸기까지 한 액정은 스마트폰 유저들의 골칫거리죠.

아.......아......산산조각난 액정. 출처 : 포토리아
아.......아......산산조각난 액정. 출처 : 포토리아

그런데 모든 스마트폰 유저들의 근심을 덜어 줄 연구가 진행됐습니다. 한 연구진이 깨지지 않는 액정 소재를 개발했다고 하는데욧!

 

이상적인 스마트폰 액정을 만드는 이 연구는 퀸즈 대학, 샌포드 대학, 캘리포니아 대학,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일본 국립 소재공학연구소가 연합해 진행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지난 4월 24일 <ASC Nano>지를 통해 공개됐죠.

 

신소재 삼총사

공처럼 둥근게 C60입니다. 이 세 소재가 합쳐져 뉴-스크린!  ACS nano
공처럼 둥근게 C60입니다. 이 세 소재가 합쳐져 뉴-스크린! ACS nano

연구진을 이끈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클라우디아 오제다 아리스티자발(Claudia Ojeda-Aristizabal) 박사는 “육방정 질화붕소(hexagonal boron nitride)와 그래핀, C60으로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C60은 ‘풀러린(Fullerene)’ 혹은 ‘버키볼(Bucky-ball)’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성분인데요. 그 구조가 건축가 버크민스터 풀러(Buckminster Fuller)의 돔형 건축물과 닮았기 때문이죠.

 

연구진이 개발한 소재는 잘 부서지지 않습니다. 에너지 효율성도 높다고 합니다. 이 소재에 사용되는 C60은 태양 전지에 사용되는 재료이기도 한데요. C60이 가진 잠재성 덕분에 언젠가는 스마트폰 액정이 배터리를 충전시키는 역할을 할지도 모릅니다.

이게 바로 그래핀의 구조입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이게 바로 그래핀의 구조입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이 소재에 사용된 또 다른 물질인 그래핀은 흑연을 원료로 하는 물질로, 철보다 단단하며 초경량의 무게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전도성도 굉장히 뛰어나죠. 육방정 질화붕소도 전도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전자가 그래핀과 C60사이로 이동하는 것을 돕습니다.

 

이 세 재료를 층으로 겹겹이 쌓으면 서로 상호작용합니다. 육방정 질화붕소가 C60과 그래핀 사이의 전도를 도와 스크린 상의 전류가 굉장히 빠르게 이동하게 됩니다. 더불어 그래핀의 강력한 내구성과 C60의 태양열 발전 능력까지 더해지는데요. 이 삼총사가 팀을 이뤄 이상적인 스마트폰 액정 소재가 되는 거죠.

 

물론 모든 것이 그러하듯 이 소재도 단점이 존재합니다. 예를 들어, 그래핀은 ‘밴드갭’이 없습니다. 즉, 그래핀의 전도성과 전자 신호를 원할 때마다 끄고 켤 수 없다는 거죠.

 

만약 이 문제가 해결된다면 스마트폰 액정이 깨졌다고 한숨을 쉬는 건 과거의 일이 될지도 모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