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물고기는 정자를 '마셔서' 임신한다
이 물고기는 정자를 '마셔서' 임신한다
  • 이승아
  • 승인 2017.07.03 16:40
  • 조회수 4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자를 '마셔야' 임신이 가능한 생물이 있다면 믿으시겠어요? 말도 안 되는 것 같지만 같지만, 정말로 있습니다. 아마존 강에 사는 작은 메기과 물고기 이야기인데요.

 

메기처럼 생겼죠? 이게바로 코리도라스 아에네우스 입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메기처럼 생겼죠? 이게바로 코리도라스 아에네우스 입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일본 오사카시립대 대학원 이학연구과 코다 마사노리 교수는 1995년에 <Sperm drinking  by female catfishes:a novel mode of insemination> 논문으로 이 특이한 생식 방법을 세상에 알렸습니다.

 

이 물고기는 코리도라스 아에네우스입니다. 이들 체위는 조금 특이한데요. 암컷이 입을 크게 벌려 수컷의 복부를 향해 직각으로 접근합니다. 워렌 버제스(Warren E. Burgess) 박사의 책 <A Complete Introduction to Corydoras & Related Catfishes>에 따르면 이를 T-자세(T-position)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영어 T자 의 모양과 같아집니다. 출처 : aquahobby/BarebackDreamer
이렇게 영어 T자 의 모양과 같아집니다. 출처 : aquahobby/BarebackDreamer

암컷이 수컷의 생식구에 입을 갖다대고, 정자가 분출되면 암컷이 이를 삼킵니다. 순식간에 수정이 일어납니다. 

 

고생물학자이자 미국 LA 자연사박물관의 부관장인 존롱의 책 <가장 섹시한 동물이 살아남는다>에서 이런 특이한 수정 방법의 이유를 찾을 수 있었는데요.

 

이게 다 새끼들이 잘 태어날 수 있게 하려고! 출처 : Wikimedia Commons
이게 다 새끼들이 잘 태어날 수 있게 하려고! 출처 : Wikimedia Commons

책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이 특이한 체위가 서식환경에서 완벽하게 적응한 결과라고 평가했다고 합니다. 이 물고기들이 사는 시냇물은 유속이 매우 빠릅니다. 정자들이 물살에 휩쓸리기 쉽죠. 암컷이 물속에 알을 낳고 수컷의 정자를 뿌리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수정 확률이 높지 않습니다. 

 

그래서 암컷이 미수정란을 가지고 있다가, 수컷의 정자를 마셔 수정시키는 방법을 택한거죠. 이 정자가 다양한 경로로 들어가 수정란이 되고 후에 암컷이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생물은 참. 다양한 번식 방법을 갖고 있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