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대신 꿀 빠는 모기, '흡혈 모기의 유충'도 먹어?!
피 대신 꿀 빠는 모기, '흡혈 모기의 유충'도 먹어?!
  • 박연수
  • 승인 2017.08.31 15:05
  • 조회수 46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기 잘 물리는 사람들. 여기 모여보세요!! (모기 잘 물리는 사람인지 아닌지 확인하러 가기!)

 

기특한 녀석을 하나 소개할까 합니다. '광릉왕모기'인데요. 광릉왕모기는 다른 모기들과 좀 달라요. 이 아이들은 꽃의 꿀을 먹거든요. 피를 빨아 인간을 괴롭히지 않는 모기라니, 정말 기특하지 않나요? 

 

통상 모기는 암컷이 사람 피를 빨아 먹죠. 다 자란 광릉왕모기는 암컷과 수컷 모두 꽃 꿀만 따먹는다는 점이 다릅니다.

 

광릉왕모기를 소개하는 이유는 '꿀'을 먹기 때문만이 아닙니다. 이 모기 유충 때문인데요. 광릉왕모기 유충은 흡혈 모기들의 유충을 잡아먹는다고 합니다. 하루에 약 26마리정도를 먹는다고 하는데요. 유충 기간이 대략 16일입니다. 그러니까 416마리 정도의 흡혈 유충을 잡아먹는 거죠.

 

광릉왕모기 잘한다! 기특방구! 출처: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료를 참고하면 광릉왕모기는 국내에 사는 모기입니다. 학명은 '토소린카이테스 크리스토피(oxorhynchites christophi)'입니다. 성충 크기는 1.5~2cm라고 합니다. 숲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적으로 어디든 분포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자태. 출처: 환경부

이 광릉왕모기는 지카바이러스나 뎅기열을 옮기는 숲모기와 서식 환경이 유사합니다. 때문에 지카, 뎅기열 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는데요.

 

고려대학교 배연재 교수팀은 지난해 11월부터 이 광릉왕모기를 활용한 모기 방제 기술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최근 광릉왕모기 사육에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암막 사육장을 이용해 광릉왕모기의 짝짓기와 산란을 유도하고 실내 번식을 가능하게 했다고 하네요.

 

배연재 교수 . 출처: 고려대학교

그래도 혹시 광릉왕모기가 사람을 물지는 않을까 걱정될 수 있는데요. 연구진에 따르면 암수 모두 입의 모양이 꽃의 꿀을 먹는데 적합하게 생겼고 산란을 위해 따로 단백질 섭취를 할 필요가 없어서 사람을 물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런 기특한 모기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년 여름에는 모기에 뜯기지 않길 기대합니다. 

 

추신: 여기를 눌러 한국에서 어떤 모기가 어떤 질병을 옮기는지 확인해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