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적인 유방암 항암 전략 나왔다!?
효과적인 유방암 항암 전략 나왔다!?
  • 박연수
  • 승인 2018.01.29 10:41
  • 조회수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연구재단은 “박세광 교수‧예성수 교수(인제대학교) 연구팀이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과 함께 적용할 치료물질을 발굴하여 효과적인 항암치료 전략을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허셉틴은 종양의 성장에 관여하는 유전인자(HER2)를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유방암 치료제인데요. 뛰어난 효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용한 효과에도 불구하고 항암제에 대한 내성이 나타나거나 암이 재발하는 등 한계가 있었습니다.

 

무서운 유방암. 출처:fotolia

인제대학교 연구진은 생쥐모델 실험을 통해 허셉틴과 PI3K 선택적 억제제를 병용 처리하면 종양의 크기도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생존율도 우수함을 입증했다고 합니다. 이 연구 성과는 교육부․한국연구재단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적인 학술지 종양면역<OncoImmunology> 1월 15일자 논문으로 게재됐습니다.

 

PI3K

 

PI3K는 대표적인 세포 내 신호전달 효소입니다. 암의 발생을 돕고 항암치료 저항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허셉틴을 투여하는 동시에 PI3K를 억제하여 항암제 내성을 극복하려는 시도가 제안됐지만, 기대와 달리 큰 효과를 나타내지 못했었는데요.

 

연구진은 PI3K가 암세포 뿐만 아니라 면역세포의 생존과 증식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억제하고 면역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PI3K 전체가 아니라 p110α 아형에만 작용하는 억제제를 활용했는데요. 이를 통해 우수한 항암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해요.

 

연구성과! 출처:한국연구재단

연구팀은 면역세포(T세포)가 허셉틴과 PI3K 선택적 억제제의 병용치료 효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밝혀냈습니다.

 

박세광 교수는 “이 연구는 허셉틴의 유방암 치료 효과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제시하는 동시에, 허셉틴과 병용치료할 파트너를 선별하는 새로운 모델과 기전을 제공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예성수 교수는 “PI3K p110α라는 표적의 특성을 고려하면 유방암 뿐만 아니라 내성과 재발이 발생한 다른 암‧질병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짚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