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서 대변을 재활용해 먹는 기술 개발
우주서 대변을 재활용해 먹는 기술 개발
  • 김동진
  • 승인 2018.02.01 12:48
  • 조회수 2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주로 화물을 쏘아올리는 데는 많은 비용이 듭니다. 우주인들이 먹는 식량도 영향을 주는데요. 화물의 중량을 늘리기 때문이죠. 앞으로는 이 식량에 드는 비용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상용화될지도 모릅니다.

 

바로 우주인들이 배출한 대변을 분해해 다시 음식으로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다소 충격적이지만 먹어도 별 탈 없을 정도로 가공한다고 하네요. 

 

나를 재가공해?! 출처: Pixabay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지구과학 연구진은 학술지 <우주 생명 과학 연구( Life Sciences in Space Research)>에 미생물을 이용해 대변을 분해하는 기술을 발표했습니다.

 

주요 연구자인 지구과학자 크리스토퍼 하우스(Christopher House) 교수는 "약간 이상하게 들릴 수 있지만 기본 개념은 '이스트를 발효시켜 만든 잼' 만드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미생물로 대변을 분해한다고 합니다. 출처: Pixabay

우주인의 대변을 분해하기 위해서는 '혐기성 소화(anaerobic digestion)' 과정을 거치는데요. 이는 산소가 없는 상태에서 미생물이 대변을 분해하는 단계를 말합니다. 

 

이 혐기성 소화 과정에서 메탄가스가 발생하는데 '메탄산화세균(Methylococcus capsulatus)'이 이 메탄가스를 이용해 대변을 분해 한다고 하네요. 이 세균은 이미 동물 사료등을 제작하는데 쓰이고 있답니다. 

 

메탄산화세균이 만든 화합물은 단백질, 지방과 합쳐져 우주인에게 영양분을 공급할 수 있는 물질이 된다고 하네요. 

 

해로운 병원균을 제거하기 위한 공정도 거칩니다. 연구진은 고온의 알칼리성 환경에서도 박테리아 및 바이러스를 처치할 수 있는 또 다른 미생물도 번식시킨다고 합니다. 

 

아쿠아리움에서 어류들의 대변을 치워주는 미생물이 활용됩니다. 출처: Pixabay

이 미생물은 원래 아쿠리아리움에 있는 어항에서 어류들의 대변을 처리하는데 쓰이는데 이번에 메탄가스가 있는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게 처리했다고 합니다. 

 

실험에서 연구진은 49~59%의 대변 고체 성분을 13시간 만에 분해했고 이는 기존의 대변 처리 시스템보다 빠른 수준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아직 완전히 상용화를 시킬 단계는 아니라고 하네요. 

 

우주인들 먹고 살기 힘드네요. 출처: Pixabay

연구진은 우주 한 가운데에서도 이러한 시스템이 작동하는지 알기 위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우스 교수는 "수경재배나 인공 태양 없이 탄소와 질소를 단백질로 다시 바꾼다고 생각해보라"면서 "이는 우주 항해를 위한 환상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