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의 특이항원 판별기술 개발
암환자의 특이항원 판별기술 개발
  • 박연수
  • 승인 2018.02.19 17:21
  • 조회수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환자가 스스로 면역반응을 일으키도록 유도하는 항원을 판별하는 프로그램이 개발됐습니다. 맞춤형 항암치료 시대에 한 걸음 다가간건데요. 연세대학교 김상우 교수 연구팀이 차세대 염기서열법으로 암 특이적 항원을 정확히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한국 연구재단이 밝혔습니다.

 

정상 세포가 암세포로 변하면 원래 세포에 없던 단백질이 만들어지고 그 일부는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새로운 항원(신항원:neoantigen)이 됩니다. 면역항암치료는 수지상세포, 자연살해세포, T-세포와 같은 면역세포를 암세포의 신항원에 반응하게 해 암을 죽이는 방법입니다.

 

암 세포 내에서 신항원이 생성되는 과정
암 세포 내에서 신항원이 생성되는 과정 출처: 한국연구재단

면역항암치료는 기존 항암제와 달리 암의 종류에 구애받지 않고 부작용이 거의 없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항원을 정확하게 찾아내기 힘들어 전체 환자의 약 20% 정도에서만 효과를 보고 있는 상황인데요. 항원 분류의 정확도를 높여야 환자의 암세포 특이적인 항원을 찾아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 수 있습니다.

 

연구팀은 개인의 유전자 서열정보를 값싸고 빠르게 알아내는 차세대 염기서열법으로 신항원의 생성여부를 판단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네오펩시(Neopepsee)'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암세포는 정상세포보다 DNA 변이가 훨씬 많이 생기는데, 네오펩시는 누적된 DNA 변이로 인해 만들어진 변형 단백질의 종류를 분석합니다.  단백질의 서열, 크기, 전하량 등 아홉 개의 분자 특성을 이용해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지 여부를 판단합니다.

 

변형 단백질과 세포 내 단백질(주조직적합성복합체)의 결합성만을 활용하는 기존 방법에 비해, 네오펩시는 더 많은 단백질 특성을 활용하므로 정확성이 높습니다.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을 대상으로 네오펩시를 활용했을 때 최대 3배의 정밀도를 보였다고 해요. 또한 연구팀은 암세포 내 변형 단백질 서열이 세균, 바이러스 등에 존재하는 항원과 비슷할수록 면역반응을 잘 일으킨다는 사실도 추가적으로 밝혔습니다.

 

김상우 교수
김상우 교수 출처: 한국연구재단

김상우 교수는 "네오펩시는 환자가 갖고 있는 유전자 돌연변이만으로 면역항암치료 효과를 예측할 수 있고 효과를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의약학분야 국제학술지 종양학연보 <Annals of Oncology>에 지난 1월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