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륨 기반 이차전지 음극 소재 개발돼
나트륨 기반 이차전지 음극 소재 개발돼
  • 박연수
  • 승인 2018.03.13 18:05
  • 조회수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신소재공학과 육종민 교수와 이정용 명예교수 공동 연구팀이 리튬 기반 이차전지 음극재료에 비해 저렴하고 수명이 긴 나트륨 기반 이온 전지용 음극 소재를 개발했습니다. 기존의 이차전지 음극재료 대비 1.5배 수명이 길고 약 40% 저렴한 나트륨 이온 전지용 음극 소재 개발을 통해 나트륨 이온 전지의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KAIST 박재열 박사과정과 기초과학연구원 김성주 박사가 공동 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 3월 2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습니다.

 

현재 리튬 이온 전지는 휴대폰, 전기차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리튬은 매장지역이 한정돼 있고 수요가 급등해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2015년과 대비해 현재 리튬의 가격은 3배 이상 상승했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튬 이온 전지의 대안으로 나트륨 이온 전지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리튬이 지구 지표면에 0.005%만 존재하는 반면 나트륨은 그 500배 이상인 2.6%나 존재하기 때문에 공급 문제가 해결됩니다.

 

황화구리 내 나트륨이 저장되면서 나타나는 결정구조 변화 양상. 출처: KAIST
황화구리 내 나트륨이 저장되면서 나타나는 결정구조 변화 양상. 출처: KAIST

따라서 나트륨 이온 전지는 기존 리튬 이온 전지에 비해 40% 저렴한 가격으로 같은 용량의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러나 리튬 이온 전지의 음극 재료인 흑연은 나트륨의 저장에 적합하지 않습니다. 흑연 간의 층 사이에 리튬 이온들이 들어가 저장이 이뤄지는데 나트륨 이온을 저장하기에는 흑연 층간 거리가 너무 좁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나트륨 이온 전지 상용화를 위해서는 이에 적합한 음극 소재를 개발하는 것이 필수적이죠.

 

연구팀은 흑연의 대안을 나노판상 구조를 가진 황화구리에서 찾았습니다. 황화구리는 높은 전기전도도와 이론용량을 갖는다고 해요. 또한 황화구리에 나트륨이 저장되는 과정을 원자단위에서 실시간 분석한 결과 황화구리의 결정 구조가 유동적으로 변화하며 안정적으로 나트륨 이온을 저장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판상구조 황화구리. 출처: KAIST
판상구조 황화구리. 출처: KAIST

그 결과 황화구리의 나트륨 저장 성능이 흑연 이론용량(~370mAh/g)의 1.5배(~560mAh/g)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고 충, 방전을 250회 반복한 이후에도 이론용량의 90% 이상이 유지됨을 증명했습니다. 

 

이번 연구로 나트륨 이온전지가 상용화되면 지구 표면의 약 70%를 차지하는 바다에 무궁무진하게 존재하는 나트륨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배터리 원가 절감으로 이어지고 휴대폰, 전기 자동차, 노트북 등의 단가를 약 30% 정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정용 교수는“이번 연구결과가 차세대 고성능 나트륨 이온 전지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육종민 교수는 “요즘 미세먼지 등의 환경오염 문제로 특히 신재생 에너지 상품에 관심이 많은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우리나라가 관련 제품에 대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토대를 한 단계 다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