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과일 섭취, "혈색 돌아와"
채소·과일 섭취, "혈색 돌아와"
  • 박연수
  • 승인 2018.05.18 10:08
  • 조회수 78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소나 과일이 건강에 좋다는 건 상식이죠. 건강 이외에도 '외모'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인 <PLOS one>에 게재된 영국 세인트앤드류대학의 연구 결과인데요. 채소나 과일이 피부톤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혈색이 좋아져요. 출처: PLOSone
채소 덕에 혈색이 좋아진다는군요. 출처: PLOSone

영국 세인트앤드류대학 연구팀은 평균 나이 20.74세의 여성 21명, 남성 14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피부를 촬영한 후 6주 동안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6주 후 피부 톤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관찰했습니다.

 

혈색이 좋아졌어요. 출처: plosone
왼편 창백했던 혈색이 오른쪽처럼 좋아졌어요. 출처: st-andrews

왼쪽 사진 속 얼굴은 창백한 편입니다. 그런데 실험 참가 후 오른쪽 사진을 보면 참가자의 혈색이 바뀌었죠? 연구진은 참가자의 피부톤 변화를 측정한 결과 채소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피부에 혈색이 돌게하는 노란빛과 빨간빛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야채를 섭취할수록 붉은빛이 증가해요. 출처:  PLOSONE
채소를 섭취할수록 붉은빛이 증가해요. 출처: PLOSone

연구진은 하루 평균 채소와 과일 3조각 정도를 먹는 것이 매력적인 피부톤을 만드는 열쇠라고 밝혔는데요.

 

야채를 섭취할수록 노란빛도 증가해요. 출처: PLOSone
야채를 섭취할수록 노란빛도 증가해요. 출처: PLOSone

연구진은 특히 '라코펜' 성분이 들어있는 채소나 과일을 먹을 때 피부톤이 극적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누구든 토마토를 건들면 망하는 거예요. 출처: pixabay<br>
토마토에 많이 들어있는 라코펜! 출처: pixabay

라코펜이 풍부한 음식은 토마토 같은 붉은 채소라고 해요.

 

그 다음으로는 '베타카로틴'과 '폴리페놀' 등의 요소가 피부톤 변화의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베타카로틴은 브로콜리나 당근 등에 함유돼 있습니다.

 

브로콜리... 우리 친해지자. 출처: pixabay
브로콜리, 우리 친해지자. 출처: pixabay

폴리페놀은 사과, 블루베리, 체리 등에 많다고 합니다.

 

<em>왕신선해보이는 맛있는 체리. 출처: 포토리아</em><br>
신선한 체리. 출처: fotoli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