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NA 보호하는 '혼합 꼬리' 발견
RNA 보호하는 '혼합 꼬리' 발견
  • 송승현
  • 승인 2018.07.20 03:00
  • 조회수 59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학연구원(이하 IBS) RNA 연구단 김빛내리 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 연구팀이 전령RNA의 분해를 막는 '혼합 꼬리'를 발견했습니다. 전령RNA의 생애와 유전자 조절에 관한 새로운 이해의 틀을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참고로 전령RNA(mRNA)는 DNA에 보관되어 있는 유전 정보를 단백질로 전달해주는 매개체로, 모든 생명 활동에 핵심인 물질입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최고 권위지 <Science> 온라인 판에 7월 20일 게재됐는데요. 논문명은 'Mixed tailing by TENT4A and TENT4B shields mRNA from rapid deadenylation'입니다.

 

연구진은 전령RNA의 긴 아데닌 꼬리(poly[A] tail) 부위에 아데닌 이외의 염기가 혼합된 '혼합 꼬리'가 존재함을 발견했습니다. 이들 혼합 꼬리가 전령RNA의 분해를 막아 보호함으로써 유전자의 활성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점을 발견한 겁니다.

 

전령 RNA 혼합 꼬리의 아데닌 꼬리 제거 과정 방해 모식도. 출처: IBS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대용량염기분석법인 꼬리서열분석법을 적용해 전령RNA 말단에 아데닌 외의 다른 염기가 추가돼 혼합 꼬리가 만들어지는 변형이 일어남을 밝혔습니다.

 

또, TENT4 라는 단백질이 아데닌 꼬리의 말단에 혼합 꼬리를 추가하는 역할을 한다는 사실도 발견했으며, 이 혼합꼬리는 분해가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전령RNA를 보호하고 RNA의 수명을 늘린다는 사실도 알아냈습니다.

 

이번 연구는 전령RNA의 꼬리가 순수하게 아데닌으로만 구성된다는 기존 학설을 반증하고, 혼합 꼬리의 생성 과정과 기능을 규명한 것입니다. 혼합 꼬리에 의한 RNA 보호 메커니즘 연구는 RNA를 이용하는 유전자 치료의 효율을 높이는 데 활용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빛내리 IBS RNA 연구단 연구단장. 출처: IBS

김빛내리 IBS 연구단장은 "이번 연구는 RNA의 혼합 꼬리의 기능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라며 "RNA 꼬리가 유전자 조절에 이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힌 것에 의의가 있고, 이는 RNA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기술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