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쇠고기 위생·안전 챙긴다
'블록체인'으로 쇠고기 위생·안전 챙긴다
  • 이상진
  • 승인 2018.11.26 01:55
  • 조회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생적이고 건강한 쇠고기로 우리 식탁이 더 안전해질 전망입니다. 출처: fotolia

앞으로 쇠고기 이력 관리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위생·안전문제 발생 시 더욱 발 빠르게 축산물 이력을 추적하고 대처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그동안 쇠고기 위생·안전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 이력을 추적하느라 많은 시간이 소요돼 시의성 있는 조치가 어려웠는데요. 중앙과 지방의 위생 안전 당국이 학교가 급식 과정에서 납품받은 쇠고기의 위생관련 문제를 발견하고 회수하려고 해도, 해당 쇠고기가 어떤 경로를 거쳐 얼마나 유통이 됐는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학교의 거래명세서를 바탕으로 납품업체, 단체급식소, 식육 판매장 등에 일일이 확인하고 나서야 회수하는 등의 사례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동안 쇠고기에 위생적인 문제가 발견돼도 시의성 있는 조치가 어려웠다고 해요. 출처:fotolia
쇠고기에 위생 문제가 발생해도 시의성 있는 조치가 어려웠다. 출처: fotolia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오는 12월까지 전북 지역에 시범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실 축산물 이력제는 소의 사육 단계부터, 도축, 식육 포장, 판매 단계까지의 정보를 기록·관리해 축산물에 대한 위생·안전 등의 문제 발생 시 신속하게 이력을 추적할 수 있는 제도로 2008년부터 시행되고 있는데요. 현행 축산물 이력제는 단계별 이력 관련 정보를 대부분 5일 이내 신고하게 돼 있어, 신고 전에 문제가 발생했을 시에는 이력 파악에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렇다고 영세 사업자들에게 신고 기간 단축을 강제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고요.

 

또한 단계별로 도축검사증명서 등 모두 5종에 이르는 각종 증명서를 종이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될 뿐 아니라 위변조 위험에도 노출됐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은 돼지고기 등으로 확대돼 위생문제를 책임질 전망입니다. 출처:fotolia
블록체인 기술은 돼지고기 등으로 확대돼 위생 문제를 책임질 전망입니다. 출처: fotolia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은 쇠고기 유통 단계별 이력 정보와 각종 증명서를 블록체인에 저장‧공유함으로써 현행 이력제 업무의 신뢰성과 신속성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데요.

 

사육·도축·포장·판매 단계별로 단절된 이력 정보들을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공유함으로써, 기존 5일 이내 신고 대상 정보들뿐만 아니라, 소 개체 단위까지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저장해 유통 과정의 추적 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했다고 합니다. 대단하죠?

 

이번 시범 서비스는 2019년 1월부터 전북 지역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서 실제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업의 성과를 지켜본 뒤 돼지 등 다른 가축의 이력제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