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의 다음 행선지는?
쓰나미의 다음 행선지는?
  • BBC FOCUS
  • 승인 2019.04.01 20:45
  • 조회수 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비극을 해부하다

 

2011년 3월 11일 오후에 덮친 높이 10m의 쓰나미 앞에서 일본은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쓰나미가 짐을 잔뜩 실은 트럭과 같은 힘으로 집이나 사무실을 덮쳤다는 점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일본은 지구에서 지질학적으로 가장 복잡한 지역에 놓인 나라로 유명합니다. 일본은 태평양판과 필리핀판이 지구 속을 향해 거꾸러지는 여러 개의 섭입대 위에 놓여 있습니다. 섭입대에서는 ‘메가스러스트’라고 부르는 강진이 일어나는데, 이런 강진은 지구가 방출하는 지진에너지의 90% 이상을 차지한다고 하네요.

 

일본을 덮친 진도 9의 메가스러스트 지진도 충분히 규모가 크긴 했지만, 예전에도 비슷한 일은 있었습니다. 2011년 3월 11일의 지진과 쓰나미는 태평양판을 덮은 북아메리카판이 밑으로 파고드는 태평양판에 미끄러지면서 일어났습니다. 천 년 넘게 쌓여온 압력이 그렇게 단 몇 분 만에 풀려나게 됐죠. 이 지진으로 일본은 미국과 2.4m 가까워졌고, 지축은 16cm나 이동했습니다. 

 

본 기사는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및 구독신청 후 이용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