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어에 건강에 좋은 '락토바실러스' 발견
빙어에 건강에 좋은 '락토바실러스' 발견
  • 이상진
  • 승인 2018.12.22 04:20
  • 조회수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겨울철 대표 어종인 빙어를 비롯한 11종 어류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빙어 장내에서 프로바이오틱스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락토바실러스(Lactobacillus)가 높은 비율로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빙어에서.. 뭐라구요...?! 출처: fotolia
빙어 너 괜찮다~ 출처: fotolia

빙어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 군집 내 락토바실러스의 비율이 평균 28.8%(15.3~55.5%)로 다른 생물의 장내에서 발견되는 비율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는데요. 락토바실러스는 보통 인간의 경우 0.01%, 다른 10종의 어류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락토바실러스는 2018년 현재 전 세계적으로 236종이 보고됐는데요. 발효음식에 활용되는 대표적인 박테리아로 김치와 치즈와 같은 유제품 산업에서 많이 연구돼 왔습니다.

 

빙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분류학적 평균분포. 출처: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빙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분류학적 평균 분포. 출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최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락토바실러스의 건강 증진 효과와 활용 가능성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죠. 특히, 락토바실러스 중에서도 헬베티쿠스(L. helveticus) 그룹이 우점하는 현상은 이번 빙어의 연구 결과가 처음인데요.

 

치즈에서 처음 분리된 락토바실러스 헬베티쿠스는 유제품 발효의 종균, 프로바이오틱스 등으로 활용돼 장내 유해균의 번식과 대장의 염증유발을 억제합니다. 또한, 칼슘 흡수율 증가시키고 정서적 불안 감소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와 함께 발효 산물을 관절염, 치매 치료를 위해 활용하는 내용의 특허를 통해 유용성이 증명된 바 있습니다.

 

어류 채집 지점. 출처: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어류 채집 지점. 출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러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빙어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상호 작용을 규명해 나가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장내 미생물을 비롯한 공생 원핵생물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는 유용 생물자원의 확보와 활용을 위해 반드시 연구가 확대되어야 하는 분야"라며,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결과를 활용한 산업과 생태분야의 후속 연구도 충실히 수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