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 보습·미백에 효과 있었다
꿀, 보습·미백에 효과 있었다
  • 이상진
  • 승인 2019.02.22 15:45
  • 조회수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이 아카시아꿀과 밤꿀 등 국산 벌꿀의 피부 보습·미백 효과를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벌꿀은 예로부터 피부 미용에 효과가 있어 클레오파트라는 벌꿀로 목욕을 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맛있는 꿀, 피부에도 좋습니다. 출처: pixabay

피부 세포를 보호하는 각질층은 필라그린(filaggrin) 합성량이 줄면서 피부 장벽의 기능을 잃고 보습도 되지 않아 손상을 입게 됩니다.

 

그런데 이번 연구로 벌꿀이 필라그린 합성을 돕는 것을 확인했다고 해요. 각질 형성 세포에 20µg/ml 농도의 국산 아카시아꿀과 밤꿀을 48시간 처리한 결과, 벌꿀을 처리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필라그린의 합성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과도한 자외선 노출은 피부 세포의 멜라닌을 지나치게 많이 만들어 내 기미나 주근깨를 형성하고, 심하면 피부암을 유발하기도 하는데요. 벌꿀이 멜라닌 생성량과 멜라닌 생성에 관여하는 티로시나아제(tyrosinase) 효소 활성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이 확인됐습니다.
 

꿀, 먹지 말고 피부에 양보하세요! 출처:pixabay
꿀, 먹지 말고 피부에 양보하세요! 출처: pixabay

멜라닌 생성세포(B16F1)에 밤꿀 50µg/ml을 처리했더니 멜라닌은 60%, 티로시나아제는 70% 줄었습니다. 아카시아꿀 50µg/ml를 처리했을 때는 멜라닌이 40%, 티로시나아제가 33% 줄었다고 해요.

 

이번 연구 결과 가운데 미백 효능에 대해서는 한국양봉학회지 25호, 26호에 논문이 게재됐습니다. 홍성진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잠사양봉소재과 과장은 "벌꿀은 미네랄, 아미노산, 비타민을 비롯해 식물에서 유래한 생리활성 물질 등이 풍부하다"며, "이번 연구로 벌꿀이 환절기에 건조한 피부 보습과 봄철 자외선으로 손상되기 쉬운 피부를 관리하는 데도 효과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