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조기 진단 인공지능 개발
치매 조기 진단 인공지능 개발
  • 이상진
  • 승인 2019.03.15 06:40
  • 조회수 169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RI 뇌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알츠하이머의 진행 여부와 치매 진행 단계를 판별해주는 인공지능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과 광주과학기술원은 "치매환자를 포함한 65세 이상 한국인 491명을 대상으로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을 촬영해 뇌의 활동성을 분석하고 딥러닝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판별을 위한 두 가지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a) 경증 치매 환자군의 네트워크는 크게 2 가지 특성의 네트워크로 분류되어 (붉은 선과 녹색 선으로 연결됨) 활동하는 경향이 있었다. (b) 중증 치매 환자군의 네트워크는 1 가지 동일한 특성의 네트워크로 보였다.[사진=조선대학교]
(a)경증 치매 환자군 네트워크 붉은 선과 녹색 선 (b)중증 치매 환자군 네트워크 동일한 네트워크. 출처: 조선대학교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된 뇌영상 분석 인공지능으로 정상인과 가벼운 인지장애 증상을 보이는 알츠하이머를 앓는 환자를 구별해내는 정확도는 94.2%에 이르고, 신경과 전문의에 의해 진단된 치매등급(CDR)을 기준으로 할 때 치매등급 판별 정확도는 92.3%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이건호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단장은 "지난 6년 간 무료 치매정밀검진사업을 통해 축적된 생체의료 빅데이터가 있었기에 치매 조기 진단 및 판별이 가능한 인공지능 개발이 가능할 수 있었다"며, "조만간 임상을 통해 유효성 검증을 거칠 예정이며 빠르면 1년 이내 일선 의료 현장에 적용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조기에 발굴하여 치매 예방과 발병억제가 가능할 수 있어 광주 시민을 대상으로 한 시범서비스를 통해 치매제로도시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I를 사용해 알츠하이머의 조기 진단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출처: pixabay

유승준 광주과학기술원 박사는 "공학자, 뇌신경과학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치매 극복에 의미 있는 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Frontiers in aging neuroscience>와 <PLOS one>에 발표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