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생물 대멸종 대비한 저장소
BBC
지구 생물 대멸종 대비한 저장소
  • BBC FOCUS
  • 승인 2019.04.29 00:00
  • 조회수 6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의 지붕과 정면은 스테인리스강, 프리즘, 거울로 장식돼 있다. 이곳에 빛이 반사되면서 희미하고 은은한 불빛이 나오는데, 이 불빛은 시간과 계절의 변화에 따라 변한다.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의 지붕과 정면은 스테인리스강, 프리즘, 거울로 장식돼 있다. 이곳에 빛이 반사되면서 희미하고 은은한 불빛이 나오는데, 이 불빛은 시간과 계절의 변화에 따라 변한다.

자연은 또 한 번의 대멸종이 임박했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번 멸종의 원인은 운석이 아닌 인류입니다. 하지만 인류는 멸종을 마주한 종들을 구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준비했습니다.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의 지붕과 정면은 스테인리스강, 프리즘, 거울로 장식돼 있다. 이곳에 빛이 반사되면서 희미하고 은은한 불빛이 나오는데, 이 불빛은 시간과 계절의 변화에 따라 변한다. 세계 곳곳에서 인류는 생명나무의 거대한 가지들을 잘라 내고 있습니다. 마지막 빙하기(약 10,000년 전에 끝난) 이후로 식물, 포유류, 새, 곤충, 양서류, 파충류의 멸종 속도는 어느 때보다 빨라졌고, 누군가는 매년 140,000종이 멸종하고 있다고 추정하기도 했습니다. 이것은 큰 문제입니다. 죽어 가고 있는 종들뿐만이 아니라 인류의 문제이기도 합니다. 인간은 지구에서 함께 살아가는 다양한 종들의 도움을 받아 식량과 식수를 확보하고, 옷을 만들고, 심지어 호흡할 공기까지 얻습니다.

 

2009년 '스톡홀름 리질리언스 센터'는 넘어서는 안 될 '지구의 한계선' 중 하나로 생물 다양성의 상실을 꼽았습니다. 이 한계선을 넘으면 지구는 돌이킬 수 없는 환경적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기타 한계선으로는 오존 고갈, 기후 변화, 해양 산성화가 있다). 지구에 생물 다양성이 없다면 인류는 벌써 멸종했을 것입니다. 멸종 속도를 아무리 낮게 추정하더라도 현재 상황의 심각성을 부인하긴 힘듭니다.

종자 저장고로 들어가는 입구는 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고, 종자는 지하 깊숙한 곳에 보관돼 있다. 위험에 직면한 지구

본 기사는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및 구독신청 후 이용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