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껍데기로 수소 생산 촉매 만든다
달걀 껍데기로 수소 생산 촉매 만든다
  • 이상진
  • 승인 2019.05.01 21:55
  • 조회수 11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걀 껍데기의 변신은 무죄. 출처: fotolia

음식물 쓰레기로 여겨졌던 '달걀 껍데기'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촉매인 그래핀을 만드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백종범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교수팀은 달걀 껍데기의 주성분인 탄산칼슘(CaCO₃)으로 만든 '산화칼슘(CaO)'이 수소와 그래핀을 만드는 촉매로 활용 가능하다는 걸 밝혀냈습니다.

 

산화칼슘을 촉매로 쓰자 기존보다 낮은 온도에서 반응이 진행됐으며 별다른 분리공정 없이 사용 가능한 수소가 만들어졌죠. 반응 과정에서 산화칼슘 위에 탄소(C)가 얇게 쌓여 그래핀이 합성됐으며 간단한 처리만 하면 쉽게 떼어내 쓸 수 있어 알코올에서 수소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우수한 촉매 성능을 보였습니다. 

 

알코올은 식물이나 미생물 등을 발효시켜서 얻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대량생산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원입니다. 알코올은 수소와 탄소, 산소 등 다른 유용한 형태로 변환할 수도 있지만 700℃ 이상의 고온에서는 수소 외에도 메탄, 일산화탄소, 에틸렌 등의 부산물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생산된 기체 중에서 수소만 따로 골라내는 공정이 더 필요하고 수소 생산 단가도 올라가게 되죠.

달걀 껍데기(왼쪽)와 이 물질을 활용해 만든 그래핀(오른쪽). 출처:UNIST
달걀 껍데기(왼쪽)과 이 물질을 활용해 만든 그래핀(오른쪽). 출처:UNIST

백 교수팀은 알코올을 이용한 수소 생산의 단점을 달걀 껍데기를 이용해 만든 산화칼슘을 써서 반응 온도를 500℃로 낮춘 결과 생산된 기체의 99%가 수소였고 그래핀(BNPGr)도 산(acid)으로 촉매(산화칼슘)를 제거하면 바로 쓸 수 있는 상태로 생산됐습니다.

 

백종범 교수는 "산화칼슘은 값싼 물질인 데다 달걀 껍데기를 재활용해 만들 수 있으므로 친환경적"이라며 "생산된 수소나 그래핀 모두 별다른 분리 과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제성도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오-펑 한(Gao-Feng Han)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박사는 "이번 연구를 위해 구내식당에서 달걀 껍데기를 모았다"며 "가열해 만든 산화칼슘을 알코올의 증기 개질의 촉매로 활용하고 알코올이 수소와 그래핀으로 변환되는 원리와 이 과정에서 산화칼슘의 역할도 풀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종범 교수(오른쪽)와 가오 펭 박사(왼쪽)가 생성된 그래핀을 손에 들고 있다. 출처:UNIST
백종범 교수(오른쪽)와 가오 펭 박사(왼쪽)가 생성된 그래핀을 손에 들고 있다. 출처:UNIST

또 한 박사는 "산화칼슘을 이용한 알코올의 증기 개질법은 훨씬 큰 규모로 반응이 진행되는 상용화 환경에도 같은 효과를 보일 것"이라며 "이번 연구결과가 에탄올을 비롯한 바이오 자원을 활용하는 데 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Advanced Materials>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