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단백질 활성 패러다임 바꾼다
G단백질 활성 패러다임 바꾼다
  • 이상진
  • 승인 2019.05.21 19:45
  • 조회수 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정가영 성균관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주요 의약품과 우리 몸 속 수용체가 작용해 신호 전달에 관여하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약품과 몸 속 수용체가 작용해 이루는 신호전달 과정을 규명했습니다. 출처:fotolia
의약품과 몸 속 수용체가 작용해 이루는 신호 전달 과정을 규명. 출처: fotolia 

G단백질수용체(GPCR)는 세포막의 문지기로 알려져 있는데요. 호르몬과 의약품 등을 세포 내로 전달해 적절한 반응을 유도합니다. 현재 사용 중인 의약품의 40%가 G단백질수용체를 통해 작용하고 있죠.

 

G단백질수용체는 외부 신호를 감지하면 세포 내부의 G단백질과 결합해 세포의 신호 전달계를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시각과 후각, 심혈관, 뇌, 면역, 대사 기능 등 우리 몸의 다양한 기능을 조절하는데요. 그런데 이 수용체가 G단백질과 결합했을 때의 구조를 이용해 약물의 효과를 높이려는 시도가 많지만 아직 실질적 결실은 없었다고 해요.

G단백질수용체가 G단백질을 활성화시키는 과정입니다. 출처:한국연구재단
G단백질수용체가 G단백질을 활성화시키는 과정.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G단백질수용체가 외부 신호와 결합해 세포 내 반응을 유도하기까지의 순차적인 구조 변화를 규명했습니다. 나아가 약물 개발에 활용될 수 있는 G단백질수용체의 구조도 제시했죠.


연구 결과 G단백질수용체의 구조는 G단백질과의 결합 후 형태로 효과적 신약 개발을 위한 실제 세포 내 G단백질 결합 과정을 규명하기에 적절한 모델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또 연구팀은 결합 초기 G단백질수용체 구조가 세포 내 반응을 유도하는 효과적인 신약개발 추진에 더 적합한 것으로 분석했는데요.

정가영 교수. 출처:성균관대학교
정가영 교수. 출처: 성균관대학교

정가영 교수는 "2012년 노벨화학상 이후 지속적으로 연구된 G단백질수용체에 의한 G단백질 활성 원리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이론을 제시했다"며 "향후 G단백질수용체에 작용하는 의약품 개발의 새로운 전략이 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 <Cell>에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