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초, 번식 위해 '암컷 벌로 변장'
난초, 번식 위해 '암컷 벌로 변장'
  • 이상진
  • 승인 2019.07.04 22:15
  • 조회수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초는 매화와 대나무, 국화 등과 함께 사군자로 알려졌습니다. 난초는 주로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문인화에 등장하며 품위와 고귀함을 상징하는 식물인데요. 난초는 외떡잎식물 난초목 난초과에 속하는 식물을 이릅니다.

 

특히 난초는 외떡잎식물 가운데 가장 진화한 종으로 꼽힙니다. 난초는 전 세계적으로 2만8,000종 정도가 존재한다고 알려졌습니다. 이 숫자는 조류와 파충류, 포유류 등을 합친 양과 맞먹습니다. 이 가운데 한국에는 약 84종이 서식한다고 합니다. 중국은 일찍부터 난초를 감상용 식물로 재배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난초가 꽃가루를 퍼뜨리기 위해 '성적인 속임수'를 쓴다고 합니다.

사군자 가운데 하나인 난초는 성적인 속임수를 쓴다. 출처:pixabay
사군자 가운데 하나인 난초는 성적인 속임수를 쓴다. 출처: pixabay

대부분의 다른 꽃들이 꿀로 벌을 유인하는 것과 달리 난초는 벌의 짝짓기 대상인 척하거나 매혹적인 향기를 내뿜는 식으로 번식합니다. 난초가 자신들의 모습을 벌들이 성적 대상으로 착각하게끔 꾸미는 건데요. 대표적으로 쌍잎난초의 속은 암컷 꿀벌의 몸통과 상당한 정도로 비슷합니다. 그래서 수컷 꿀벌들은 난초의 속을 암컷으로 착각하고 짝짓기를 하고는 꽃가루를 옮기죠.

 

또 난초는 벌들이 성적으로 매력을 느끼는 특유의 자외선 무늬를 발달시켰습니다. 이러한 자외선 무늬는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벌들에게는 치명적인 유혹을 불러일으킨다고 합니다.

난초가 풍기는 페로몬은 벌들에게는 치명적인 유혹이다. 출처:pixabay
난초가 풍기는 페로몬은 벌들에는 치명적인 유혹이다. 출처: pixabay

모습과 색깔 이외에 난초가 쓰는 또 다른 성적인 속임수는 바로 냄새를 이용한 것입니다. 난초는 벌이 탄화수소로 만드는 유기화합물을 정확히 복제해 일종의 페로몬 같은 냄새를 풍기는데요. 이 페로몬에 취한 벌들은 난초에 다가와 짝짓기하고 꽃가루를 옮겨준다고 합니다.


##참고자료##

 

  • Anne Gaskett, The sexual deception of orchids, Ted, 20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