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스비어(Elsevier), 카이스트 온다
엘스비어(Elsevier), 카이스트 온다
  • 함예솔
  • 승인 2019.09.17 23:05
  • 조회수 20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로고 보신 적 있나요?
이 로고 보신 적 있나요?

논문을 자주 접하는 이웃님들은 위 사진 속 로고를 한 번쯤 보신 적 있으실 겁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과학, 기술, 의료 분야의 학술 전문 DB 출판사인 엘스비어(Elsevier)의 로고입니다. 엘스비어는 1880년 설립된 기업으로 고전학문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네덜란드의 작은 출판사에서 시작했습니다. 이후 학술적 측면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쥘 베른(Jules Verne)에서 스티븐 호킹(Stephen W. Hawking)에 이르기까지 여러 과학 선지자 그룹과 협력해 과학 및 의학 출판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회사 로고는 나무는 느릅나무에 포도나무가 얽혀있고 그 앞에 노인이 서있는 모습입니다. 라틴어로 Non Solus라는 글자가 써있는데요. 이는 '혼자가 아닌'이란 뜻입니다. 엘스비어 측 설명에 따르면 느릅나무는 지식의 나무를 뜻하고 그 앞에 노인은 현명한 철학자를 나타냅니다. 그리고 포도나무는 말뚝이나 지팡이, 다른 나무에 의지해야 자랄 수 있는데요. 이 모든 것을 종합해 설명하자면, 영향력 있고 박식한 사람도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즉, 출판사와 학자 간 공생 관계를 강조하는 그림인 것이죠.

 

Non Solus문구는 포도나무가 열매 맺기 위해서는 느릅나무가 반드시 필요한 것처럼 느릅나무 같은 출판사가 학자를 든든히 뒷받침 한다는 메시지입니다. 엘스비어는 2018년 기준 전 세계 연구 산출량의 18%를 차지하고 25%의 인용을 차지해 질 높은 수준의 연구들을 출판하고 있습니다.

엘스비어 로고. 출처: Wikimedia Commons
엘스비어 로고. 출처: Wikimedia Commons

  그런데, 140년의 역사를 지닌 저명한 학술 전문 DB 출판사인 엘스비어(Elsevier)의 회장이 한국사람이라는 거 알고 계셨나요? 바로 지영석 회장입니다.

지영석 회장. 출처: Elsevier
지영석 회장. 출처: Elsevier

 

지영석 회장은 미디어와 기술 산업의 국제 경영자로, 엘스비어의 비상임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출판협회(Association of American Publishers)의 회장으로 최근까지 활동했고 STM 출판사 협회(International Association of Scientific, Technical & Medical Publishers)의 사장으로 4년 간의 임기를 마쳤습니다. 지영석 회장은 프린스턴대학교 경제학과를 최우등으로 졸업하고 콜롬비아대학교에서 MBA 학위를 받았습니다. 오는 9월 16일부터 지영석 회장은 KAIST 정보미디어경영대학원에서 강의도 진행하는데요. 총 14회에 걸쳐 경영자문 관련 강의를 전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