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소리, "진화의 산물"
비명소리, "진화의 산물"
  • 강지희
  • 승인 2019.11.02 03:15
  • 조회수 16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명소리 안에는 수많은 것들이 담겨있다. 출처: AdobeStock
하나의 비명소리 안에는 수많은 것들이 담겨있다. 출처: AdobeStock

공포나 스릴러 영화를 볼 때 깜짝 놀라는 장면이 있으면 비명소리가 나옵니다. 또한 바깥에서 비명소리가 들리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파악할 수 있죠. 이처럼 비명소리는 단순해 보이지만 실제로 복잡한 감정이나 상황 등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비명소리는 목소리 크기, 타이밍, 억양에 따라 뉘앙스를 갖습니다. 과학자들은 사람의 비명소리의 발생 과정을 알기 위해 사람과 유사한 원숭이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했는데요. 사람의 비명소리는 엄청난 세월의 진화에 따라 연마된 결과물이라고 합니다.

 

원숭이의 비명소리를 연구해봤다

 

미국 에모리대학교의 심리학자 Harold Gouzoules는 원숭이의 비명소리를 통해 비명소리를 연구합니다. Gouzoules는 "원숭이의 비명소리가 풍부한 정보를 전달해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원숭이들은 서로 다른 음의 높낮이로 원숭이들 간의 상황 파악과 포식자의 여부 등을 전달할 수 있는데요.

버빗 원숭이. 출처: pixabay
버빗 원숭이. 출처: pixabay

원숭이들의 비명소리는 정교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버빗 원숭이의 경우 비명소리가 생존에 엄청 중요합니다. 아프리카의 사바나에 사는 버빗 원숭이는 어떤 종류의 천적이 나타났는가에 따라 서로 다른 비명소리를 냅니다. 예를 들어 독수리가 출현했을 때와 표범이 나타났을 때 버빗 원숭이의 비명소리는 뚜렷이 구분됩니다. 동료 버빗 원숭이들은 비명소리만 듣고도 재빨리 덤불 속으로 숨거나 나무 위로 재빨리 올라가 천적을 피합니다.

히말라야 원숭이. 출처: Wikimedia Commons
히말라야 원숭이. 출처: Wikimedia Commons

히말라야 원숭이의 경우 비명소리를 들어 원숭이들을 개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Gouzoules의 연구진은 원숭이들의 비명소리를 녹음했습니다. 연구진은 실험 대상이 된 원숭이들과 아무 상관이 없는 원숭이들의 비명소리와 친족들의 비명소리를 녹음했습니다. 그 다음 실험에 참여한 원숭이들에게 스피커로 녹음한 비명소리를 동시에 들려줬는데요. 실험 결과 원숭이들은 친족들의 비명소리가 녹음된 스피커를 다른 스피커보다 오래 바라봤다고 합니다.

 

사람의 경우에는?

 

사람도 마찬가지로 비명소리로 개개인이나 상황을 식별할 수 있습니다. Gouzoules의 연구진은 유사한 실험을 사람들에게 진행했습니다. 연구진은 같은 원숭이들의 비명소리와 다른 두 마리의 원숭이들의 비명소리를 녹음해 참가자들에게 들려줬습니다. 참가자들은 스피커에서 나온 두 개의 비명소리가 '같은 원숭이들로부터 나왔는지' 아니면 '다른 원숭이들로부터 나왔는지' 맞추는 퀴즈를 수행했죠. 실험 결과 참가자들 중 다수가 원숭이들의 비명소리를 구분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사람도 상황에 따른 비명소리를 구분할 수 있다. 출처: pixabay
사람도 상황에 따른 비명소리를 구분할 수 있다. 출처: pixabay

미국 뉴욕대학교의 심리학자 David Poeppel의 연구진은 사람의 비명소리의 거칠기(roughness)를 연구했습니다. 연구진은 유튜브, 영화 등에서 녹음한 비명소리를 모아 실험을 했습니다. 연구진은 비명소리의 파동에 따른 사람들의 뇌 변화를 fMRI로 스캔했는데요. 연구 결과 비명소리는 종류에 따라 뇌의 청각피질의 다양한 영역을 자극해 다양한 음향정보를 전달했다고 합니다.

 

비명소리의 거칠기는 편도체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합니다. 편도체는 뇌에서 공포와 위험을 인식하는 영역입니다. 평소의 목소리 크기는 4~5Hz를 차지합니다. 반면 비명소리는 30~150Hz로 엄청나게 큰 편차를 보이는데요. 비명소리는 크기가 클수록 거칠기도 더 커졌습니다. 또한 비명소리의 거칠기가 클수록 편도체가 더 활성화됐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연구들을 통해 과학자들은 다양한 종류의 비명소리를 내거나 비명소리의 종류를 구분할 수 있는 인류가 진화에서 자연선택됐을 것이라 추측했습니다. 비명소리는 긴박한 상황이나 위험 요소로부터 인류를 보호해줬으며 다양한 종류의 비명소리는 상황 파악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참고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19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