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양 삼지 말라
희생양 삼지 말라
  • BBC FOCUS
  • 승인 2019.12.17 06:40
  • 조회수 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을 향해 비난의 손가락을 치켜드는 대신,

우리는 마땅히 짊어져야 할 것을 받아들이고 분쟁을 줄여야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세계 정치는 대혼란의 시기를 겪었다.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러시아가 간섭하기도 했고, 영국의 경제를 책임지는 인물이 말도 안 되는 짓을 저지르기도 했다. 터무니없는 제로섬 게임에서 서로를 이겨먹으려는 정치인들의 불협화음 때문에 귀가 먹을 지경이다.

 

보수든, 진보든, 그 사이 어느 곳에 있든 대화라는 공공재는 공식적으로 망신을 주기 위한 수단으로 바뀌었다. 국가 사이의 논쟁 역시 국가 정체성, 경제적 안정, 자원 관리 같은 품격 있는 주제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비난하기와 희생양 삼기에 급급하다.

 

본 기사는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및 구독신청 후 이용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