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문! 바이러스 단백질
코로나19 관문! 바이러스 단백질
  • 함예솔
  • 승인 2020.06.02 18:30
  • 조회수 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 데 첫 관문을 뚫기 위해 사용하는 단백질이 바이러스 표면에 붙어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입니다. 서울대학교 화학부 석차옥 교수팀은 미국 리하이대학의 임원필 교수팀,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트리스탄 크롤 박사와 함께 최초로 이 스파이크 단백질의 전체 삼차원 구조를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출처: CDC
코로나 바이러스. 출처: CDC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하여 컴퓨터로 스파이크 단백질이 어떻게 인체에 침입하는지 가상실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 단백질의 활동을 어떻게 억제할 수 있는지 가상으로 시뮬레이션하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현실적인 길이 열립니다. 이렇게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한 연구방법은 향후 치명적인 바이러스 변이가 일어났을 때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훌륭한 연구 도구입니다. 기존에 극초저온 현미경으로 스파이크 단백질의 삼차원 구조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 구조는 여러 부분이 불완전하고, 단백질 표면에 있어야 할 당 분자는 일부만 있으며 단백질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바이러스 외피 구조는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스파이크 단백질의 삼차원 구조는 이런모습?! 출처: 서울대학교
스파이크 단백질의 삼차원 구조는 이런 모습?! 출처: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우현욱, 박태용 연구원은 극초저온 현미경 구조에서 시작해 스파이크 단백질 전체의 삼차원 구조를 예측했습니다. 이 예측에는 서울대 화학부에서 자체 개발한 GALAXY 단백질 분자 모델링 프로그램이 사용됐습니다. 트리스탄 크롤 박사는 ISOLDE 프로그램으로 극초저온 현미경으로 얻은 전자밀도를 참고해 구조를 정밀화했고, 임원필 교수팀은 자체 개발한 CHARMM-GUI 웹서버를 사용해 단백질 구조에 당 분자를 붙이고 바이러스 외피막의 구조를 만들었습니다. 당 분자와 바이러스 외피막을 포함한 스파이크 단백질의 전체 구조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KISTI)의 슈퍼컴퓨터 누리온에서 분자 시뮬레이션을 돌려 안정성을 확인했습니다. 

CHARMM-GUI 트위터 캡쳐. 출처: 서울대학교
CHARMM-GUI 트위터 캡쳐. 출처: 서울대학교

현재 누리온에서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특성을 자세히 분석하기 위한 시뮬레이션이 계속 돌아가고 있으며, 이 시뮬레이션 연구가 끝나기 전에도 전 세계 과학자들이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및 백신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에 사용된 초기 구조를 바이오 아카이브에 사전 공개했습니다. 이 초기 구조 완성과 관련된 연구 내용은 미국 물리화학 B 학술지에 심사 중이며, 그 중요성과 파급효과를 인정받아 표지논문으로 출판될 예정입니다.


##참고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