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 바다얼음, 드론으로 그렸다
북극 바다얼음, 드론으로 그렸다
  • 함예솔
  • 승인 2021.02.15 17:45
  • 조회수 3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지연구소는 세계 최초로 북극해를 떠다니는 바다얼음의 고해상도 수치표고모델을 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치표고모델 (Digital Elevation Model, DEM)은 위치별 높낮이 정보를 3차원 좌표에 담은 자료로, 모델을 활용하면 해빙 (바다얼음)의 거칠기나 면적, 부피 등 물리적인 특성 값을 계산할 수 있습니다. 이 값들은 해빙의 현재와 미래 모습을 분석하는 데 필요한 기본 정보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원격탐사와 사진측량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ISPRS Journal of Photogrammetry and Remote Sensing'에 게재됐습니다.

유독 빠른 북극 지역 온난화, 북극탓? 출처: fotolia
북극 바다 얼음 관측하다. 출처: fotolia

드론으로 해빙 관측한다

 

북극 해빙은 북극으로 들어오는 태양빛을 반사해 지구의 온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데,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최근 40년간 40%가 줄면서 북반구 이상기후현상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접근과 활동 반경이 제한되기 때문에 북극바다를 돌아다니면서 해빙을 직접 측정하는 방식으로는 충분한 정보를 얻기 어렵습니다. 인공위성은 해빙의 특성을 고해상도로 관측하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극지연구소 원격탐사빙권정보센터는 관측 범위를 넓히면서 해상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으로 드론을 선택했습니다. 드론을 활용한 연구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바다에 떠서 움직이는 해빙을 대상으로 수치표고모델을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반적으로 촬영 중 대상지역이 변하면 수치표고모델 제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불규칙하게 이동하는 해빙은 해당 기술을 적용하기 어려운 것으로 인식돼 왔습니다.

드론 촬영영상을 하나로 모아서 제작한 북극 해빙의 모습 (왼쪽)과 수치표고모델(오른쪽). 수치표고모델에서 적색일수록 높은 고도, 푸른색일수록 낮은 고도를 나타냄
드론 촬영영상을 하나로 모아서 제작한 북극 해빙의 모습 (왼쪽)과 수치표고모델(오른쪽). 수치표고모델에서 적색일수록 높은 고도, 푸른색일수록 낮은 고도를 나타냄

연구팀은 2017년 드론으로 62,000㎡ 크기의 면적을 관측하고, 해빙의 표면 특성과 움직임을 고려한 신기술을 적용해 수치표고모델을 제작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정확도도 이전 드론영상처리 기술을 적용했을 때보다 3배 이상 높아졌습니다.

 

연구팀은 지난해, 북극연구 사상 최대 규모였던 MOSAiC (Multidisciplinary drifting Observatory for the Study of Arctic Climate) 프로젝트에도 참여해, 1년간 표류하며 북극바다를 탐사한 독일 쇄빙연구선 주변의 해빙 변화를 관측했습니다.

 

극지연구소 김재인 박사는 "실제 값에 더 가까워진 북극해빙의 수치표고모델 정보가 기후변화의 원인 분석과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1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