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재생 유도 지지체에 생리활성 물질
조직재생 유도 지지체에 생리활성 물질
  • 함예솔
  • 승인 2021.04.05 18:55
  • 조회수 8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 조직의 재생을 위해 삽입되는 지지체에 재생을 도울 생리활성물질을 도입한 연구결과가 소개됐습니다. 기존 고분자 지지체의 단점을 보완하고 지지체 자체의 재생유도능을 효과적으로 개선했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해당 연구는 'ACS Nano'에 게재됐습니다.

 

생쥐모델의 신장 재생 160% 향상

 

차의과대하교 의생명과학과 한동근 교수 연구팀이 손상된 조직의 기능회복을 효과적으로 유도할 수 있는 생리활성물질을 함유한 생체활성 고분자 지지체를 개발했습니다. 

재생을 촉진하는 생리활성물질을 포함한 생체활성 지지체. 출처: 한국연구재단
재생을 촉진하는 생리활성물질을 포함한 생체활성 지지체. 출처: 한국연구재단

손상된 조직의 재생을 위해서는 세포의 성장 및 분화를 돕는 지지체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기존 생분해성 고분자 지지체는 이식 후 분해과정에서 산성물질을 생성, 염증반응을 일으킬 수 있었습니다. 이에 연구팀은 산성 분해산물에 의한 염증반응을 줄이기 위해 제산제나 연하제에 쓰이는 무독성의 세라믹 입자, 수산화마그네슘을 도입해 지지체 주변에서의 산성화를 억제하고자 했습니다. 

생체활성 지지체의 제조 모식도. 출처: 한국연구재단
생체활성 지지체의 제조 모식도. 출처: 한국연구재단

또한 조직재생을 촉진한다고 알려진 연어의 DNA 혼합물과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도 첨가했습니다. 나아가 돼지의 신장에서 추출한 세포외기질을 도입해 신장조직 환경을 모방했습니다. 세포외기질은 세포를 둘러싼 기질로 세포가 성장하고 분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리적 환경입니다. 

이식 8주 후 생체활성 지지체의 신장조직 재생유도능 및 기능회복 평가. 출처: 한국연구재단
이식 8주 후 생체활성 지지체의 신장조직 재생유도능 및 기능회복 평가. 출처: 한국연구재단

실제 이렇게 여러 생리활성물질을 도입한 지지체를 부분 신장 절제술로 신장의 25%만 남은 생쥐모델에 이식한 결과 8주후 기존 지지체를 이식 받은 생쥐모델 대비 신장조직 재생(사구체 형성)이 1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염증반응과 신장조직의 섬유화는 5배 감소했습니다. 신장의 기능을 반영하는 혈액요소질소 및 크레아티닌 수치와 사구체 여과율 등도 정상생쥐와 유사한 수준으로 회복되었다는 설명입니다. 

 

실제 조직재생 지지체에 실용화되기 위해서는 생쥐모델에서 나아가 대동물모델에서의 전임상시험 및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 등을 통한 안전성과 유효성 평가가 필요합니다. 생체활성 지지체에 포함된 생화학적 및 생물리학적 특성의 시너지 효과로 신장조직의 재생을 도울 수 있음을 생쥐모델을 이용해 보여줌으로써 관련 연구 활성화의 단초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참고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2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