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접기 하듯,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QLED 개발
종이접기 하듯,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QLED 개발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1.09.27 22:00
  • 조회수 197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롤러블폰 등 이형(異形) 폼팩터를 가진 전자기기가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선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기존 평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하기 힘든 정보까지 표현할 수 있는 3차원 디스플레이 원천기술을 개발했습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 나노입자 연구단 김대형 부연구단장(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과 현택환 단장(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석좌교수) 공동연구팀은 종이처럼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3차원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개발에 성공했는데요.

 

양자점(Quantum dot)을 발광물질로 활용하는 QLED는 기존 액정디스플레이(LCD)와 달리 백라이트 등 부피가 큰 요소가 필요 없어 훨씬 얇은 두께를 가진 디스플레이 제작이 가능합니다. IBS 나노입자 연구단 역시 2015년 머리카락 두께의 약 30분의 1정도인 3μm 두께의 초박형 QLED를 개발하고, 이를 웨어러블 디스플레이의 형태로 제작한 바 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더 나아가, 종이접기를 하듯, 초박형 QLED를 원하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나비, 비행기, 피라미드 등 복잡한 구조를 가진 3차원 폴더블 QLED를 제작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종이처럼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3차원 폴더블 QLED 제작. 이산화탄소 레이저를 활용하여 초박형 QLED 표면의 에폭시 박막을 부분적으로 식각하면, 상대적인 두께차이로 인해 마치 종이접기의 접는 선처럼 레이저로 식각한 선을 따라 초박형 QLED를 접을 수 있게 된다. 본 기술을 사용하여 비행기, 나비, 피라미드 등의 복잡한 모양을 가진 3차원 폴더블 QLED를 제작하였다. 3차원 폴더블 QLED는 2차원과 3차원 구조 간 변형이 자유로워 사용자가 원하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다. 출처 : IBS
종이처럼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3차원 폴더블 QLED 제작. 이산화탄소 레이저를 활용하여 초박형 QLED 표면의 에폭시 박막을 부분적으로 식각하면, 상대적인 두께차이로 인해 마치 종이접기의 접는 선처럼 레이저로 식각한 선을 따라 초박형 QLED를 접을 수 있게 된다. 본 기술을 사용하여 비행기, 나비, 피라미드 등의 복잡한 모양을 가진 3차원 폴더블 QLED를 제작하였다. 3차원 폴더블 QLED는 2차원과 3차원 구조 간 변형이 자유로워 사용자가 원하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다. 출처 : IBS

이를 위해 연구진은 이산화탄소 레이저를 이용해 QLED 표면에 증착된 에폭시 박막을 부분적으로 식각하는 ‘선택적 레이저 식각 공정’을 새롭게 개발했습니다. 식각된 부분은 주변보다 상대적으로 얇은 두께를 가지고 있어 외부에서 힘이 가해졌을 때 쉽게 변형이 일어나는데요. 종이접기로 치면 ‘접는 선’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때, QLED와 에폭시 박막 사이에는 은과 알루미늄 합금으로 구성된 얇은 식각 방지층이 있어 레이저로 인한 QLED 내부의 손상을 효과적으로 막아줍니다.

 

연구진은 이 공정을 통해 폴더블 QLED의 곡률반경을 정밀하게 조절하는 데 성공하고, 약 50μm 미만의 매우 작은 곡률 반경을 가진 폴더블 QLED 제작했습니다. 곡률 반경이 수십 μm 이하로 작아지게 되면 눈으로 보기에는 휘어짐을 넘어 날카롭게 접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또한, 500번 이상 반복적인 접힘에도 모서리 부분을 포함한 모든 발광면이 안정적으로 구동했습니다.

 

연구진은 이를 통해 나비, 비행기 등 복잡한 3차원 모양을 가진 QLED를 만들었습니다. 특히 64개의 픽셀로 구성된 피라미드 형 3차원 폴더블 QLED는 2차원과 3차원 구조 간 변형이 자유로워 사용자가 원하는 형태로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 개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는데요.

 

김대형 부연구단장은 “합금으로 구성된 식각 방지층을 활용한 레이저 공정 개발 덕분에 종이처럼 자유자재로 접을 수 있는 3차원 폴더블 QLED를 제작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에서 제작한 64개의 픽셀로 이뤄진 디스플레이를 넘어 향후에는 더 복잡한 폼팩터를 가진 QLED 디스플레이 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택환 단장은 “특히, 전자 종이 및 신문, 태블릿 등을 비롯한 사용자 맞춤형 소형 디스플레이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며 “사용자 맞춤형 디스플레이 제작 가능성을 열었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구결과는 전기전자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네이처 일렉트로닉스(Nature Electronics, IF 33.686)’ 9월 24일자에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 Three-dimensional foldable quantum dot light-emitting diodes(Nature Electronic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암석회 2021-10-04 14:56:05
QLED 나오면서 LG는 이제 시장에서 한 물 갔죠.
더이상 가전의 꽃은 LG? 이건 이제 옛말이죠.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1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