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질환의 새로운 치료 타겟 발굴
혈관질환의 새로운 치료 타겟 발굴
  • 함예솔
  • 승인 2023.02.20 21:46
  • 조회수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동맥경화나 혈관염증 질환 치료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유전자를 찾아냈습니다.

왼쪽부터 조민지 박사, 박종길 박사, 이동광 박사. 출처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왼쪽부터 조민지 박사, 박종길 박사, 이동광 박사. 출처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 바이오신약중개연구센터 박종길 박사 연구팀이 혈관 내피세포의 염증반응 제어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발견하고, 관련 기전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향후 염증성 혈관질환과 동맥경화증 치료제 개발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데요.

 

건강한 삶을 결정하는 요인 중 하나가 바로 혈관이죠. 혈관을 통해 이동하는 혈액은 우리 몸 곳곳에 영양소와 산소를 전달하고 체온을 유지합니다. 혈관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혈관 내벽이 두꺼워져 탄력을 잃거나 얇아져 늘어지게 되면 정상적인 혈액의 흐름을 막아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증과 같이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기도 하고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매우 위험한 상황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혈관 내피세포에 기능 이상이 발생하면 면역세포가 손상 조직 부위로 이동하여 염증반응을 일으켜 감염원 및 손상된 세포를 제거히는데요. 하지만 과도하거나 지속적인 염증반응은 조직의 손상을 초래할 수 있어 과도한 염증반응을 제어하는 방법이 혈관염증과 관련 질환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PTP4A1 유전자가 혈관 내피세포의 염증반응을 제어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PTP4A1 유전자는 세포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효소로, 간 재생과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요. 연구팀은 고지혈증 생쥐모델에서 동맥경화가 발생하면 PTP4A1 발현에 차이가 발생하는 것에 착안했습니다. 그리고, 인간 혈관 내피세포에 이를 적용했습니다. PTP4A1를 억제하자 면역세포의 반응이 눈에 띄게 증가하며 급성 염증반응이 일어나고 동맥경화증의 병변도 급격하게 늘어났는데요. PTP4A1 유전자가 혈관 내피세포와 면역세포의 결합을 유도하는 단백질의 신호전달 메커니즘을 조절하여 이 같은 기전이 일어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연구책임자인 박종길 박사는 “동맥경화증과 급성 혈관염증 반응에서 PTP4A1 유전자가 신호전달 조절인자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힌 연구”라며, “PTP4A1의 제어로 죽상 동맥경화증, 패혈증과 같은 각종 혈관염증성 질병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는 2022년 12월 19일 유럽 심장학회에서 발간하는 심혈관 분야의 학술지 'Cardiovascular Research' 온라인판에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 Endothelial PTP4A1 mitigates vascular inflammation via USF1/A20 axis-mediated NF-κB inactiv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