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 빙하 용융은 보다 가속화
북극 빙하 용융은 보다 가속화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3.03.20 12:12
  • 조회수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한 빙하. 출처: AdobeStock
거대한 빙하. 출처: AdobeStock

극지연구소가 과거 홀로세 온난기(11,000-5,000년 전) 북극해 관문에 위치한 노르웨이령인 스발바르군도 북부에 분포했던 거대 빙상 후퇴 가속화 양상을 처음으로 복원했습니다. 오늘날 지구온난화에 따른 빙하 용융이 비가역적으로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온난화는 빙권(cryosphere)의 면적과 부피를 빠르게 감소시키는데요. 해수면 상승과 연안침식 및 해양 생태계 위협 등 인류 생존과 직결된 문제를 일으킵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의체(IPCC)가 2021년 발표한 제6차 보고서에서 “지구온난화에 의한 빙하 감소에 따른 해수면 상승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지구온난화의 영향을 직접 받는 빙하거동에 관한 지속적인 관측자료의 획득과 함께 과거 기후변화기록 복원을 통해 보다 정확한 예측 및 대응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극지연구소 빙하환경연구본부 연구책임자인 남승일 박사는 “2017년 한국-노르웨이 국제공동탐사 동안 북부 스발바르 피오르드 해역에서 획득한 여러 점의 코어 퇴적물에서 광물 조성을 분석하여 과거 16,000년 전 스발바르 북부에 존재했던 빙하의 거동과 후퇴 양상을 처음으로 복원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노르웨이, 프랑스, 독일이 공동 참여한 연구를 통해 “빙하가 후퇴하는 과정에서 방출되는 막대한 양의 철이 빙하 인접부에서 빠르게 퇴적되는 성질에 착안하여, 퇴적물 내 철산화광물 함량 변화를 바탕으로 시기에 따른 빙하의 위치를 추적하여 빙하 후퇴 속도를 산출하는 방법으로, 스발바르 북부 빙하가 10,800년 전 급격히 가속화되어 후퇴한 것”이 공동연구팀에 의해 처음으로 밝혀진 것입니다.

 

논문의 제1저자인 극지연구소 장광철 박사는 “홀로세 온난기 동안 점진적이었던 대기 및 해양 온도 상승을 볼 때, 빙하 용융이 온도 변화에 선형적으로 대응하지는 않는다”며, “과거 10,800년 전과 최근 그린란드 해양기저빙하 후퇴 가속화가 관찰된 2000년 여름철 대기 온도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볼 때, 과거 북극 스발바르 빙하 후퇴 가속화 현상을 온도 임계점(threshold 또는 tipping point)을 넘어선 빙하의 비선형적 용융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교신저자인 남승일 박사는 ”오늘날 특정 온도 이상에서 빙하가 급격하게 용융되는 현상을 지시하는 온도 임계점 가설이, 본 연구에서 수행된 과거 빙하거동의 환경복원 사례를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가설의 신빙성을 획득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지구행성과학 학술지인 'Earth and Planetary Science Letters' 에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