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지 비즈니스 모델’, 환경 및 경제위기 해결 할 수 있나?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 환경 및 경제위기 해결 할 수 있나?
  • 이웃집편집장
  • 승인 2023.05.30 22:20
  • 조회수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IST 전자정보시스템연구부 윤진효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이탈리아 패더리코 투 대학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연구를 국제 저널에 게재했습니다. 

논문 캡쳐화면. 출처 : DGIST
논문 캡쳐화면. 출처 : DGIST

‘공유지의 희극(Comedy of Common)’이란 미국의 경제학자 엘리너 오스트롬이 고안한 것으로, 정부․시장의 간섭 없이 공동체가 자치적으로 공공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증명한 개념인데요. 엘리너 오스트롬은 본 연구주제로 2009년 노벨경제학 최초의 여성수상자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자본주의의 환경적 경제적 지속 가능성 및 사회적 지속 가능성과 선순환하는 측면에 대한 연구가 새롭게 주목받게 됐죠.

 

DGIST 윤진효 책임연구원 연구팀(DGIST 조효비 선임전임연구원, 상지대 박경배 교수 등)은 지난 10년간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해온 바 있는데요. 본 연구에서는 ‘공유지의 희극’에 그간의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연구를 적용해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에 대해 연구했습니다. 특히, 이탈리아와 공동으로 진행해 양국의 발전양상을 비교했습니다.

 

이탈리아의 나폴리와 한국의 제주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는데, 공유지에서 구성원의 참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이 확산되고 재생산 되는 등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의 진화’가 양국 모두에서 발견됨을 확인했습니다.

 

이같은 이해관계자의 적극적 참여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적 확대 및 재생산은 공유지 이해관계자들의 최소한의 기본소득 원천이 되는데요. 나아가 현재 세계적인 환경 위기 및 성장 정체 등 사회적 위기가 대두되는 가운데, 지역 공동체 기반의 ‘공유지 비즈니스 모델 진화’를 통해 경제적,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과 번영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는 윤진효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그간 주장해온 ‘개방형 혁신 비즈니스 모델 기반의 공유지는 지속적인 경제적, 사회적 혁신의 원동력이고 자본주의의 새로운 성장 지속 가능 엔진이다’ 라는 개념과도 일치한다고 합니다.

 

전자정보시스템연구부 윤진효 책임 연구원은 “공유지 관계자들의 참여가 만들어내는 개방형 혁신 기반 비즈니스 모델은 기존의 인식과는 다르게 끊임없이 혁신됨으로써 공유지가 만들어내는 경제적, 사회적 가치가 지속적으로 혁신되고 확대되고 소비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며 “향후 자본주의의 진화와 결합해 제노바, 밀라노 등의 도시에서 본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European Planning Studies’의 2023년 5월호에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 The way to the ‘comedy of commons’ of a new business model-finding from Naples in Italy, and Jeju Island in South 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