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 대기 미스터리 풀어라, ‘특급 작전’시작
금성 대기 미스터리 풀어라, ‘특급 작전’시작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3.06.30 23:10
  • 조회수 15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 및 지구과학 연구단 행성대기 그룹 이연주 CI(Chief Investigator) 연구팀은 금성 대기 관측을 위한 국제 금성 관측 캠페인을 기획하고, 지상 관측에 참여할 국제 연구팀을 모집합니다.

 

지구와 크기‧질량이 비슷한 ‘쌍둥이 행성’ 금성은 기후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금성 구름의 주성분인 이산화황(SO2) 가스의 양이 2008년 이후 급감했는데요. 2016년 이후 다시 급증하는 등 변화를 보입니다. 하지만, 금성 기후변화의 원인은 아직 알지 못합니다. 학계에서는 화산 폭발, ‘미확인 흡수체’ 등 여러 원인을 고려 합니다.

 

IBS가 주도하는 이번 국제 금성 관측 캠페인은 금성 구름 내에 존재하는 미확인 흡수체와 이산화황 가스의 양을 측정할 과학적 자료를 취득하는 것이 목표인데요. 이를 위해 지구를 포함하여 태양계 내 총 3곳에서 금성을 관측 할 예정입니다.

 

우주에서는 유럽우주국(ESA)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공동으로 발사한 수성 탐사선 ‘베피콜롬보’와 JAXA가 발사한 금성 탐사선 ‘아카츠키’가 관측을 수행합니다. 관측은 수성으로 운항 중인 베피콜롬보가 금성을 바라보는 9월 말에 진행됩니다. 베피콜롬보는 0.5AU(천문단위‧1AU는 약 1억5000만㎞) 떨어진 원거리에서 금성 관측을 수행하는데요. 한편, 2015년 12월 궤도진입 후 금성 관측을 지속하고 있는 아카츠키는 30만㎞ 이하의 거리에서 관측을 수행합니다.

IBS 행성대기 그룹 주도, 국제 금성관측 캠페인. IBS 행성대기 그룹은 지구의 망원경과 우주탐사선 2대를 동시에 활용하여 금성의 대기를 관측하기 위한 ‘국제 금성 관측 캠페인’을 펼친다. 베피콜롬보와 지구에서는 우주 원거리에서, 아카츠키는 금성 궤도에서 관측을 진행한다. 출처 : IBS
IBS 행성대기 그룹 주도, 국제 금성관측 캠페인. IBS 행성대기 그룹은 지구의 망원경과 우주탐사선 2대를 동시에 활용하여 금성의 대기를 관측하기 위한 ‘국제 금성 관측 캠페인’을 펼친다. 베피콜롬보와 지구에서는 우주 원거리에서, 아카츠키는 금성 궤도에서 관측을 진행한다. 출처 : IBS

동시에 지구에서는 지상 망원경을 활용한 금성 관측도 계획 중입니다. 한국에서는 이시구로 마사테루 서울대 교수팀이 서울대 망원경을 활용하여 참여합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의 보현산 망원경 활용도 검토 중이라고 하네요. 그 외에도 일본, 스페인, 독일, 스위스, 러시아 연구팀이 이미 참여를 결정했으며 더 많은 연구팀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지구와 우주에서 동시다발적인 관측을 수행하는 이유는 미확인 흡수체가 흡수하는 모든 파장 영역을 관찰하기 위해서입니다. 미확인 흡수체는 근자외선부터 가시광의 일부(파란색)까지 흡수합니다. 베피콜롬보와 아카츠키는 자외선 영역에서 금성의 전구에서 반사되는 태양 빛을 관측할 계획입니다. 지상 망원경은 이보다 더 긴 가시광선 및 근적외선 영역을 관측합니다. 캠페인을 통해 취득한 모든 데이터는 IBS 행성대기 그룹에서 총괄하여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금성 전구 반사도 관측. 2대의 우주탐사선과 지구의 망원경들은 서로 다른 파장대역의 자료를 취득할 계획이다. 베피콜롬보와 아카츠키는 자외선 영역에서, 지상 망원경은 근자외선,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영역에서 살핀다. 이를 통해 금성 구름 상층 70km 고도에 위치하는 미확인 흡수체의 존재를 규명하고, 이산화황 가스의 급격한 변동 원인을 찾아내고자 한다. 출처 : IBS
금성 전구 반사도 관측. 2대의 우주탐사선과 지구의 망원경들은 서로 다른 파장대역의 자료를 취득할 계획이다. 베피콜롬보와 아카츠키는 자외선 영역에서, 지상 망원경은 근자외선,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영역에서 살핀다. 이를 통해 금성 구름 상층 70km 고도에 위치하는 미확인 흡수체의 존재를 규명하고, 이산화황 가스의 급격한 변동 원인을 찾아내고자 한다. 출처 : IBS

한편, 이연주 CI는 2020년 8~9월 이전 소속인 독일 항공우주센터 재직 시절 첫 번째 금성 관측 캠페인을 조직하고, 진행한 바 있습니다. 당시 3기의 우주탐사선과 6대의 지상 망원경이 캠페인에 참여하여, 52~1700nm 파장 범위를 조사했습니다. 이후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작년 9월 국제학술지 ‘행성과학저널(Planetary Science Journal)’에 게재했습니다. 미확인 흡수체 흡수 스펙트럼의 형태가 2007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수성 탐사선 ‘메신저’가 금성 근접 비행 동안 포착한 것과 유사하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첫 캠페인은 베피콜롬보 데이터에 오류가 생겨 활용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이연주 CI는 “ESA의 ‘인비전’, NASA의 ‘베리타스’ 등 새로운 금성 탐사선 발사 계획이 속속 발표되고 있지만, 단일 임무로는 금성 대기를 넓은 파장대에서 한 번에 관측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지난 경험을 토대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가며, 금성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과학적 자료를 취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