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역대 최장 동중국해 고수온 현상 원인 밝혀져
작년 역대 최장 동중국해 고수온 현상 원인 밝혀져
  • 이웃집편집장
  • 승인 2023.07.20 18:44
  • 조회수 136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KIOST
출처 : KIOST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2022년 제주도 남서부 일부 해역을 포함한 동중국해에서 최장기간(62일) 고수온 현상을 발견하고, 그 원인으로 지구순환 원격상관[1]을 강하게 발달시킨 ‘파키스탄 폭우 사태’를 지목했습니다. 

 

KIOST 해양력강화연구본부 정진용 박사 연구팀은 해양수산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 중인 ‘관할해역 첨단 해양과학기지 구축 및 융합연구’의 일환으로, 홍콩시립대학교 추정은 교수 연구팀과 함께 2022년 동중국해 고수온 현상 발생의 원인을 단계별로 규명했는데요.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수온 발생의 초기에는 양자강으로부터 유입된 저염분수가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고수온 발달 중기 이후부터는 지구순환 원격상관 패턴과 관계된 고기압대에서 형성되는 대기의 흐름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2022년 동중국해 고수온 현상 발생/유지/소멸 과정 요약.x축은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날짜를 의미하며, y축은 동중국해 지역의 수온을 나타낸다. 검은 점선은 총 30년 수온의 기후 값(1982년부터 2011년)을 의미하고, 빨간 실선은 30년의 90 퍼센타일 값으로 정의한 해양 열파 기준값이다. 하늘색과 분홍색은 해양열파 기준값에 대한 2022년 수온을 보여준다. 하늘색은 해양 열파 기준값에 도달하지 못함을 의미하고, 분홍색은 해양 열파 기준값을 초과해 고수온 현상을 의미한다. 즉, 빨간 실선보다 따뜻한 수온이 5일 이상 존재할 경우 해양 고수온(즉, 해양 열파)으로 명명한다.출처 : KIOST
2022년 동중국해 고수온 현상 발생/유지/소멸 과정 요약.x축은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날짜를 의미하며, y축은 동중국해 지역의 수온을 나타낸다. 검은 점선은 총 30년 수온의 기후 값(1982년부터 2011년)을 의미하고, 빨간 실선은 30년의 90 퍼센타일 값으로 정의한 해양 열파 기준값이다. 하늘색과 분홍색은 해양열파 기준값에 대한 2022년 수온을 보여준다. 하늘색은 해양 열파 기준값에 도달하지 못함을 의미하고, 분홍색은 해양 열파 기준값을 초과해 고수온 현상을 의미한다. 즉, 빨간 실선보다 따뜻한 수온이 5일 이상 존재할 경우 해양 고수온(즉, 해양 열파)으로 명명한다.출처 : KIOST

특히, 연구팀은 2022년에 발생한 파키스탄 폭우가 대기 흐름에 영향을 미쳐 한반도에 고기압이 발달하는 환경을 만들고, ‘바다의 폭염’이라고 불리는 해양 열파가 동중국해에 최장기간 발생한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지난해 7~8월의 동중국해의 평균 수온은 28.4℃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같은 해 6월 양자강 저염분수 방류량은 역대 두 번째로 많았으며, 양자강에서 유출되는 고온, 저염의 담수는 동중국해의 수온 상승을 가속화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꼽힙니다.

2022년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관측한 수온(위), 염분(아래) 관측 자료.빨간색 선은 수심 5m, 노란색 선은 수심 20.5m 그리고 파란색 선은 수심 38m에서 관측한 값을 의미한다. 수온(위)의 경우, 5m 수온이 시간이 경과될수록 증가하는 것을 보여주며, 7월 1일 이후에는 25도를 넘는 고수온이 오랫동안 관측됐다. 염분(아래)의 경우 29psu를 표시한 붉은색 가로 점선보다 낮은 값은 저염분수 유입을 의미한다.출처 : KIOST
2022년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관측한 수온(위), 염분(아래) 관측 자료.빨간색 선은 수심 5m, 노란색 선은 수심 20.5m 그리고 파란색 선은 수심 38m에서 관측한 값을 의미한다. 수온(위)의 경우, 5m 수온이 시간이 경과될수록 증가하는 것을 보여주며, 7월 1일 이후에는 25도를 넘는 고수온이 오랫동안 관측됐다. 염분(아래)의 경우 29psu를 표시한 붉은색 가로 점선보다 낮은 값은 저염분수 유입을 의미한다.출처 : KIOST

이번 결과는 KIOST가 준공하여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운영 중인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해양-대기 동시 관측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한 것으로, 파키스탄 폭우처럼 기후변화로 야기된 자연 재난·재해 현상이 지구순환의 원격상관에 의해 한반도 주변 해역의 해양·기상 재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해는 엘니뇨로 인해 동중국해에 큰 폭의 환경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앞으로도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모니터링을 철저히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하네요. 

 

강도형 원장은 “국민의 안전과 자산을 지키기 위해서는 한반도 주변 해역의 고수온 관련 연구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더불어 “KIOST는 기후변화로 악화되는 해양 재난·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이를 조기에 예보·경보하는 ‘한국형 연안재해 대응체계(K-Ocean Watch)'를 갖추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는 '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2023년 5월호에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The record-breaking 2022 long-lasting marine heatwaves in the East China Sea

 

#용어설명

[1] 기후 시스템 내부 과정으로 생성되는 북반구 중위도 대기 파동 패턴의 일환이며, 여름철 파키스탄과 인도 북서쪽지역 대류활동이 발달하면 주로 발현해 동아시아 지역의 고기압 순환을 유도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