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부작용과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숨겨진 연결고리 찾았다
약물 부작용과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숨겨진 연결고리 찾았다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3.08.17 14:30
  • 조회수 23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폐의 이해. 출처: pixabay
자폐의 이해. 출처: pixabay

DGIST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식 교수팀이 서울대학교 이용석 교수팀, 고려대학교 안준용 교수팀, 건국대학교 신찬영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자폐스펙트럼장애의 발생 메커니즘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적 요인을 규명했다고 17일(목) 밝혔습니다.

 

자폐스펙트럼장애는 초기 아동기부터 발생하는 신경 발달 장애입니다. 사회적 의사소통과 상호작용에 문제가 생겨 행동 패턴, 관심사 및 흥미, 활동 범위 등이 제한되고 반복적인 행동 특징을 보이는 질병인데요. 일부 연구에 의하면 50~60명 당 1명의 어린 아이가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을 받고 있다고 할 정도로 비교적 흔한 질병입니다.

 

자폐스펙트럼장애의 발생은 유전적 요인 뿐 아니라 임신 중 심한 감염이나 특정 약물에 노출 되는 것과 같은 다양한 환경적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발프로산’이라는 약물은 임신 중 사용될 경우 태아의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자폐스펙트럼장애와 관련된 원인이 될 수 있음이 건국대 신찬영 교수팀의 이전 연구 결과 등을 통해 잘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분자 타켓에 대한 연구는 아직 진행되지 않아 치료 약물 개발은 어려웠죠.

 

이에 김민식 교수팀은 건국대학교 신찬영 교수팀이 개발한 발프로산 처리 생쥐 모델을 이용하여 고려대학교 안준용 교수팀과 함께 다중오믹스 분석을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발프로산 약물 부작용으로 인한 자폐 모델 생쥐의 전전두엽에서 자폐스펙트럼 장애에 영향을 미치는 Rnf146 유전자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관찰했습니다. 또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용석 교수팀과 협력해 Rnf146 발현 모델을 이용하여 자폐성 행동양식을 관찰했으며 이 생쥐 모델의 전두엽에서는 흥분성과 억제성 신경전달 사이의 균형이 깨져 있음을 알아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대 이용석 교수는 “이는 다른 자폐 모델들에서도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현상으로 본 연구가 자폐를 유발하는 공통적 원인을 밝히는데 기여한다”고 전했습니다.

 

연구 결과 덕분에 자폐스펙트럼장애와 관련한 기전을 더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있으며, 나아가 자폐스펙트럼장애에 대한 조기 진단과 치료 방법을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DGIST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식 교수는 “앞으로도 다기관 공동연구를 통해 지속하여 다양한 발달장애 모델에 대한 다중오믹스 통합 분석과 모델 생물에 대한 통합적 연구를 수행해 자폐스펙트럼장애의 핵심 네트워크를 규명하고 치료 타겟을 발굴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연구 결과는 ‘Experimental & Molecular Medicine’에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 Dysregulation of the Wnt/β-catenin signaling pathway via Rnf146 upregulation in a VPA-induced mouse model of autism spectrum disord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