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증 나는 '광고' 계속 기억에 남는 뇌과학적 이유
짜증 나는 '광고' 계속 기억에 남는 뇌과학적 이유
  • 함예솔
  • 승인 2023.08.17 01:16
  • 조회수 3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간광고에 의해 생기는 부정적 감정이 광고를 기억하는 데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밝혀졌습니다. 광고 효과와 수익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UNIST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김성필 교수팀은 뇌파(EEG) 분석을 통해 소비자가 동영상 광고를 시청하는 동안 광고 정보를 기억하고 정서적으로 반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뇌파를 측정했습니다.

 

연구팀은 중간광고가 삽입된 영상 컨텐츠를 보는 그룹(실험군)과 영상 컨텐츠 전후로 광고를 보는 그룹(대조군)을 비교했습니다. 대조군의 경우 영상을 보는 동안 흐름이 끊기지 않아 상향식 주의(bottom-up attention)에 의해 기억이 형성됐습니다. 시청자가 관심 있는 모델, 상품이 나오면 자연스럽게 기억에 남는 현상입니다.

 

반면 실험군의 경우 대조군과 같이 상향식 주의에 의해 기억이 형성됐으나 부정적 감정 또한 기억의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실험군이 기억하는 광고 개수가 대조군보다 많았고, 이는 ‘부정적 감정’이 기억 형성의 촉매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데요.

 

김성필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는 “이번 실험을 통해 확인한 실험군의 부정적 감정이 광고 자체에는 전이되지는 않아, 광고 속 상품에 대한 구매 욕구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연구팀은 광고에 의한 영상 컨텐츠 흥미도를 측정한 결과 실험군과 대조군 모두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음을 밝혀냈습니다. 

 

즉, 이번 연구를 통해 컨텐츠의 흐름을 끊는 중간광고가 시청자의 부정적 감정을 야기하지만, 광고의 본질이나 삽입된 영상 컨텐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대신 부정적 감정과 함께 기억되는 중간광고가 영상 전후로 송출되는 광고보다 더 뇌리에 박혀 광고 효과를 높인다는 것인데요.

실험 자극물 구성과 인지정서반응 관련 뇌 영역 (EEG 채널).(상) 실험군은 영상 콘텐츠 사이에 삽입된 두 번의 중간광고를 시청함. 한번의 중간광고에는 총 3개의 다른 광고가 노출됨. 예능과 드라마 총 두 편의 영상을 시청하여 광고는 총 12개를 보게 됨. 대조군은 영상 시작 전과 후에 각각 3개의 광고를 보게 됨. 광고에 대한 순서효과를 방지하기 위해 피험자마다 서로 다른 순서로 광고를 보게 함.(하) 본 연구에서 관찰한 뇌 영역은 주로 전두엽에 분포되어있으며, 부정적 감정은 전두엽 좌우반구 간의 알파파 파워 차이(Frontal alpha asymmetry), 상향식 주의는 전두엽 전반에 걸쳐서 나타나는 델타파 파워(Global field power)로 측정함.출처 : UNIST
실험 자극물 구성과 인지정서반응 관련 뇌 영역 (EEG 채널).(상) 실험군은 영상 콘텐츠 사이에 삽입된 두 번의 중간광고를 시청함. 한번의 중간광고에는 총 3개의 다른 광고가 노출됨. 예능과 드라마 총 두 편의 영상을 시청하여 광고는 총 12개를 보게 됨. 대조군은 영상 시작 전과 후에 각각 3개의 광고를 보게 됨. 광고에 대한 순서효과를 방지하기 위해 피험자마다 서로 다른 순서로 광고를 보게 함.(하) 본 연구에서 관찰한 뇌 영역은 주로 전두엽에 분포되어있으며, 부정적 감정은 전두엽 좌우반구 간의 알파파 파워 차이(Frontal alpha asymmetry), 상향식 주의는 전두엽 전반에 걸쳐서 나타나는 델타파 파워(Global field power)로 측정함.출처 : UNIST

제 1저자 이승지 연구원은 “이번 연구결과는 기업이 수익 창출하는데 중요한 요소인 광고의 효과와 수익을 증대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며 “무분별한 중간광고 사용에 대한 규제와 정책 마련의 근거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번 연구에 공동으로 참여한 김주영 University of Georgia 교수는 “유튜브 또는 넷플릭스(Netflix's Standard With Ads)와 같은 스트리밍 비디오 콘텐츠 사업자들이 전후 또는 중간광고의 순서 및 위치에 따른 광고비 책정을 보다 과학적으로 할 수 있게 되었다는 데에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이번 연구는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는 광고 타이밍을 회피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시청자의 유익을 높이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는 광고 학술지인 'Journal of Advertising' 에 7월 20일 온라인 게재됐습니다. 

논문명: The Effects of In-stream Video Advertising on Ad Information Encoding: A Neurophysiological Stud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