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1일, 올해 가장 큰 둥근달 뜬다
8월 31일, 올해 가장 큰 둥근달 뜬다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3.08.28 22:51
  • 조회수 6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름달(제28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배정훈
보름달(제28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배정훈

가장 큰달

올해 가장 큰 둥근달(망望)은 8월 31일에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가장 큰 둥근달은 8월 31일 10시 36분 달인데요. 한편,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은 2월 6일의 달(망 3시 29분)이었습니다. 올해의 가장 큰 둥근달과 가장 작은 둥근달의 크기는 약 14% 정도 차이가 납니다.

 

원인이 뭐지?

지구상에서 달의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입니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우면 달이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이는데요. 둥근달 가운데 8월 31일 뜨는 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이유는 달과 지구의 거리가 다른 둥근달이 뜨는 날과 비교하여 더 가까워지기 때문입니다.

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위치할 때 보름달을 볼 수 있으며, 타원 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인다. 출처 : 한국천문연구원
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위치할 때 보름달을 볼 수 있으며, 타원 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인다. 출처 : 한국천문연구원

8월 31일 뜨는 둥근달의 거리는 약 35만 7,341m로 지구-달 평균 거리인 38만 4,400km보다 약 2만 7천km 가깝습니다. 지난 2월 6일에 뜨는 둥근달의 경우 약 40만 5,829km로 평균 거리보다 약 2만 1천km 이상 멀어집니다.

달이 지구 주변을 타원궤도로 돌며 가까워지거나 멀어지는 주기인 1 근점월 (근지점에서 근지점)은 약 27.55일이고, 보름달에서 다음 보름달로 변하는 삭망월은 약 29.53일입니다. 따라서 약 14 삭망월 주기로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게 되죠.

달과 지구의 물리적인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의 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하기에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습니다.

보름달(제25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고칠복
보름달(제25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고칠복

가장 큰 달이 뜨는 시간

8월 31일 달은 서울 기준 19시 29분에 떠서 다음 날 7시 1분에 집니다. 한편, 지난 8월 2일에 보름달이 떠오른 바 있으며, 31일 달은 8월에 두 번째로 뜨는 보름달입니다. 

다른 지역 월출·몰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https://astro.kasi.re.kr/life/pageView/6) ‘생활천문관 - 월별 해/달 출몰시각’ 참고하세요.

보름달(제24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김석희
보름달(제24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 ©김석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