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핵천체물리학자들 우주 비밀 풀러 한국에 모였다
세계 핵천체물리학자들 우주 비밀 풀러 한국에 모였다
  • 보도자료
  • 승인 2023.09.19 11:32
  • 조회수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우주 속의 원자핵 국제심포지엄 포스터
제17회 우주 속의 원자핵 국제심포지엄 포스터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 희귀 핵 연구단(단장 한인식)과 중이온가속기연구소(소장 홍승우)는 9월 17일(일)부터 22일(금)까지 대전 IBS 과학문화센터에서 ‘제17회 우주 속의 원자핵 국제심포지엄(The 17th International Symposium on Nuclei in the Cosmos‧이하 NIC)’을 공동 개최한다.

NIC는 핵물리학, 천체물리학, 천문학 등 기초과학 분야에서 참여하는 핵천체물리 분야 최대 규모 국제학회다. 제17회 NIC는 한국형 초전도 중이온가속기 ‘라온(RAON)’의 빔 시운전 결과를 비롯한 핵물리학 실험 및 이론, 천체물리학 시뮬레이션, 천문학 관측결과 등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세계적 석학인 마이클 비셔(Michael Wiescher) 미국 노터데임대 교수, 카지노 토시타카(Toshitaka Kajino) 중국 베이항대‧일본 국립천문대 교수를 비롯한 우주와 물질의 기원을 연구하고 있는 20개국 200여 명의 과학자들이 참여한다.

심포지엄 위원장인 한인식 IBS 희귀 핵 연구단장은 “제17회 NIC는 우리나라 핵천체물리학의 높아진 위상을 세계 무대에 보여주고, 국내외 연구자들과의 연구 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우 중이온가속기연구소장은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인 ‘우주 원소 기원 규명’은 희귀동위원소 가속기 라온의 구축 목적과도 일치한다”며 “이 분야 세계적 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라온을 활용한 연구 계획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