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버섯, 근육감소증 치료에 효과” 규명… 치료제 개발 탄력
“차가버섯, 근육감소증 치료에 효과” 규명… 치료제 개발 탄력
  • 이웃집과학자
  • 승인 2023.10.31 12:45
  • 조회수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명여자대학교는 약학부 배규운 교수가 ‘차가버섯이 근육감소증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앞서 노화 관련 근감소증 환자의 근육 기능을 조절하는 기전을 밝혀낸 데 이어, 또 하나의 성과를 내면서 근감소증 치료제 개발에 한 발 더 다가섰는데요.

 

연구팀에 따르면 노화 또는 질병으로 나타나는 근감소증은 심혈관 질환, 대사 증후군, 만성 염증 등 2차성 성인질환과 관련이 있어 많은 연구팀이 치료제 개발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차가버섯(Inonotus obliquus; IO)이 근육 소모를 예방하고 근력을 증진하는 천연소재라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습니다. 차가버섯은 아시아와 동유럽에서 염증, 심혈관계 질환, 당뇨병, 암 등의 민간 의약품으로 널리 사용되지만, 아직 근육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배 교수 연구팀은 메틸전이효소 Prmt1(Protein arginine methyltransferase1·단백질 아르기닌 메틸 전이 효소1)이 부족하면 노화 관련 운동신경 퇴화와 근육 손실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도 내놨는데요. 

근신경접합부에서 Prmt1의 기능 (Research 2023). 출처 : 숙명여자대학교
근신경접합부에서 Prmt1의 기능 (Research 2023). 출처 : 숙명여자대학교

근감소증 치료제 허가에는 골격근량 증가, 근력 향상, 근기능 향상이 모두 필요한데, 아직 골격근량 증가에만 일부 성공했을 뿐 누구도 근력과 근기능 모두를 향상하지는 못한 상황입니다. 또한, 신경근 기능 장애(neuromuscular dysfunction)는 노화나 퇴행성 질환으로 발생하는 근육 감소와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근본적인 분자적 메커니즘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번 연구는 Prmt1이 노화와 관련된 근감소증과 신경근 기능 장애의 예방 또는 치료를 위한 잠재적인 표적이라는 점을 최초로 규명한 것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 특히 Prmt1이 근육량과 근력에 관여한다는 선행연구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근감소증 치료제 개발 문제를 풀어줄 열쇠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배규운 교수는 “이번 공동연구의 경험과 성과가 세계 최초 근감소증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생물학 학술지인 '국제생물과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Biological Sciences)'에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4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