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이 추위 견디는 과정 규명했다"
"식물이 추위 견디는 과정 규명했다"
  • 송승현
  • 승인 2018.05.30 23:00
  • 조회수 4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윤대진 교수 연구팀이 추위에 노출된 식물이 염색체 구조를 변화해 저온 스트레스에 견디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합니다. 이 연구는 생명과학분야의 학술지 <PNAS>에 게재됐죠.

 

전 세계의 급속한 기후 변화가 경작지 면적을 줄이고 식량부족 문제를 일으키면서, 많은 연구자들이 식물의 외부저항 능력에 관여하는 유전자 확보 및 재해저항성 작물 개발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윤대진 교수 연구팀은 식물이 추위에 노출되면 이를 인지하고 반응하는 단백질을 발견하고, 이를 호스15(HOS15)라고 명명했습니다.

 

염색질의 재구성을 통한 식물의 추위적응 기전. 출처: 한국연구재단

호스15(HOS15) 단백질이 추위를 인지하면 디엔에이(DNA)를 감싸고 있는 염색질의 구조 변화를 유도해 냉해 저항성 유전자들의 발현이 증가하고, 이를 통해 식물이 추위에 견디게 된다는 사실을 증명했습니다.

 

호스15(HOS15) 돌연변이체의 냉해에 대한 영향. 출처: 한국연구재단

윤대진 교수는 "이 연구는 염색질의 구조 조절이 식물 환경 스트레스 저항에 핵심 역할을 한다는 것을 최초로 밝힌 것이며, 식물생육 북방한계선과 관계없이 추운 지역에서 다양한 작물을 재배할 수 있게 되는 데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저온 및 냉해에 강한 식물체 개발에 응용될 수 있겠네요.

 

윤대진 교수(앞), 박정훈 박사(왼쪽), 임채진 박사(오른쪽) 출처: 한국연구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