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합금 촉매 화학반응 '실시간 관찰' 성공
KAIST, 합금 촉매 화학반응 '실시간 관찰' 성공
  • 송승현
  • 승인 2018.07.18 23:20
  • 조회수 18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EEWS 대학원 박정영, 정유성 교수 연구팀이 합금 촉매 표면에서 벌어지는 화학 반응 과정을 실시간으로 관찰해 합금 촉매의 반응성 향상과 직결된 반응 원리를 규명했습니다. 이 결과는 차세대 고성능 촉매 설계에 활용할 수 있는 반응성 향상 원리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GIST 물리 광과학과 문봉진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종합 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Science Advances> 7월 13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습니다.

 

합금 촉매는 단일 금속 또는 금속 산화물 촉매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보여 연료전지반응이나 탄소계열 공업화학반응 등에 이용됩니다. 하지만 합금 촉매 반응의 결과에 대한 근본적인 원리는 자세히 밝혀지지 않아 촉매 연구 과정에서 발생하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설명하기 어려웠어요.

 

주사 터널링 전자 현미경을 이용한 실시간 표면 관찰 이미지. 출처: KAIST

연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의 표면 직접 관찰 기기의 한계점을 크게 개선한 '상압 주사 터널링 전자 현미경'과 '상압 X-선 광전자분광기'를 활용해 백금-니켈 합금 촉매 표면의 역동적인 변화 과정을 관찰했습니다. 이를 통해 실제 반응 환경에서 백금-니켈 합금 촉매의 반응성이 향상된 이유가 금속-산화물 계면 나노구조의 표면 형성으로부터 시작된다는 점을 밝혀냈죠.

 

시간에 따른 표면 직접 관찰 이미지. 출처: KAIST

또한 일산화탄소 산화반응 과정에서 백금 혹은 니켈 산화물 단일 촉매에 비해 금속-산화물 계면 나노구조가 갖는 비교적 낮은 활성화 에너지는 촉매 반응 원리 상 반응성 향상에 보다 유리한 화학 반응 경로를 제시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 결과는 밀도범함수 이론을 바탕으로 한 양자역학 모델링 계산 결과를 통해 입증했다고 합니다.

 

일산화탄소 산화 반응 경로에 따른 표면 에너지 변화. 출처: KAIST

박정영 교수는 "초고진공 환경을 기반으로 한 기존의 표면 과학이 풀지 못한 실제 반응 환경에서의 합금 촉매 반응 과정을 직접 관찰한 첫 연구사례"라며 "합금 촉매의 계면이 촉매 향상도를 높일 수 있고, 현재 진행 중인 촉매전자학 연구와도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론적 원리 규명 연구를 주도한 정유성 교수는 "직접 관찰과 양자 계산을 통해 합금 촉매의 주된 활성 자리가 계면임을 규명한 연구로, 다양한 합금 촉매의 설계 및 최적화에 중요한 단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정영, 정유성, 문봉진 교수. 출처: KAIST

상압 표면 분석을 주도한 GIST 문봉진 교수는 "이 연구는 외부의 분자들과 쉴 새 없이 반응하면서 움직이는 '마치 살아서 숨쉬고 있는' 원자의 움직임과 반응성을 동시에 측정한 완벽한 표면물리연구"라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