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탐사 "향후 50년은 이런 모습"
BBC
우주 탐사 "향후 50년은 이런 모습"
  • BBC FOCUS
  • 승인 2019.12.10 16:50
  • 조회수 3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폴로 11호 이후 우리는 화성에 로봇을 보냈고 지구 궤도에 기지를 만들었으며 태양계 너머로 탐사선을 보냈습니다. SF 작가 스테판 백스터는 SF 삽화가 미첼 스튜어트의 삽화를 통해 향후 50년 안에 성취할 수 있는 또 다른 미래를 그려봅니다.

달에서의 10년: 새로운 달 레이스(2020~2029)

 

이전 10년은 시작일 뿐입니다. 2019년 3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024년 말 이전에 NASA 승무원들을 달로 보낼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했습니다. 이 해는 트럼프 대통령의 두 번째 연임의 마지막 해가 될 수 있으며 아폴로 프로그램으로 이어진 1960년대 말 케네디 대통령의 달 착륙 요청을 반영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2020년대의 NASA는 1960년대의 젊고 민첩했던 조직이 아닙니다. 하지만 도전은 받아들여졌습니다.

 

사실 NASA는 해외 파트너들과 함께 이미 새로운 달 건축물을 개발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새턴 5호의 라이벌인 우주 발사 시스템이라는 무거운 발사 장치와 유럽인들과 함께 개발하고 있는 우주선, 그리고 우주비행사들이 수면 위로 내려올 수 있는 달 궤도의 우주 정거장 루나 게이트웨이에 달려 있습니다. 남은 건 새로운 달착륙선 뿐이죠. 민간 기업 '블루오리진'은 2016년부터 개발해온 디자인을 선보였는데요. 아폴로 미션 성공 이래 새로운 달 탐사가 2024년 말에 이뤄집니다.

 

본 기사는 유료회원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및 구독신청 후 이용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0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