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의 시한폭탄 보관소
지구온난화의 시한폭탄 보관소
  • 함예솔
  • 승인 2021.04.05 19:00
  • 조회수 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지연구소는 북극해의 영구동토층이 어느 깊이까지 존재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구동토층은 대기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탄소를 붙잡고 있는 '냉동 보관소'이지만, 최근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빠르게 녹으면서 이산화탄소와 메탄가스를 대량 방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공기 중으로 흘러나온 이들은 다시 지구온난화를 부추깁니다.

 

특히, 북극해 대륙붕의 영구동토층에서 메탄 분출 현상이 자주 목격되는데,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닷물로 덮여 있어서 육지보다 영구동토층이 잘 녹기 때문입니다. 북극해 대륙붕에는 과거 빙하기 시대에 형성된 영구동토층이 넓게 분포하고 있습니다.

북반구 영구동토층 분포와 북극해 탄성파탐사 위치. 출처:극지연구소

극지연구소 진영근 박사 연구팀은 2014년 캐나다 배타적 경제수역에 위치한 북극 보퍼트해 대륙붕에서 탄성파 탐사를 실시하고, 세계 최초로 영구동토층의 속도모델을 구현해냈습니다. 탄성파가 얼음에서 퇴적층보다 빠르게 전파되는 특성을 이용한 겁니다.

북반구 영구동토층 분포와 북극해 탄성파탐사 위치. 출처: 극지연구소
북반구 영구동토층 분포와 북극해 탄성파탐사 위치. 출처: 극지연구소

연구팀이 개발한 속도모델은 심도 별 속도값을 계산해낸 것으로 이를 활용하면 상하부 경계, 얼음 포함량 등 영구동토층의 수직적인 변화를 해석할 수 있습니다. 탐사지역에 속도모델을 적용한 결과, 영구동토층은 100~650m 깊이에 주로 분포했는데, 영구동토층 상부의 경계만 확인 가능했던 이전 탐사로는 알 수 없는 정보입니다.

 

탄성파탐사는 지표면이나 수면에 충격을 줘 파동을 발생시킨 다음, 지층의 경계 등과 만나 굴절, 반사돼서 돌아온 신호를 수집해 하부의 구조를 간접적으로 알아내는 방법입니다. 북극해 영구동토층은 대부분 수심 100미터 미만의 대륙붕에 존재하는데, 바다얼음에 막혀 접근에 어려움을 겪다가 온난화로 여름철 얼음이 줄면서 탐사가 활발해졌습니다. 연구팀은 오는 여름에도 북극해에서 탄성파 탐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북극 보퍼트해 해저 영구동토층 속도모델. 출처: 극지연구소
북극 보퍼트해 해저 영구동토층 속도모델. 출처: 극지연구소

강승구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극해 영구동토층에서 나오는 메탄가스가 '지구온난화의 시한폭탄'으로 지목된 상황에서, 영구동토층이 어떻게 분포하고, 어떻게 녹고 있는지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도록 탐사와 기술개발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에 게재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보령시 큰오랏3길
  • 법인명 : 이웃집과학자 주식회사
  • 제호 : 이웃집과학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진
  • 등록번호 : 보령 바 00002
  • 등록일 : 2016-02-12
  • 발행일 : 2016-02-12
  • 발행인 : 김정환
  • 편집인 : 정병진
  • 이웃집과학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1 이웃집과학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ntact@scientist.town
ND소프트